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국회 오늘부터 대정부질문 시작. 與野 힘겨루기 될까4차 추경예산부터, 추 장관 의혹 최대 쟁점될듯
  • 양보현 기자
  • 승인 2020.09.14 11: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양보현 기자] 오늘(14일) 시작되는 대정부질문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서 모 씨의 군 특혜 의혹 논란으로 격돌할 전망이다.  

14일 국회는 이날부터 17일까지 △정치 분야 △외교·통일·안보 분야 △경제 분야 △교육·사회·문화 분야에서 대정부질문을 진행한다.

이번 대정부질문의 최대 쟁점은 추 장관 아들 의혹과 4차추경안 예산에 대한논의가 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이번 대정부질문을 통해  군 병가 특혜 의혹, 부대 배치 및 통역병 청탁 의혹 등 그동안 제기된 각종 의혹을 추궁하는 한편 장관직 사퇴를 촉구하고 나설 예정이다.

국민의힘은 이날 대정부질문 정치 분야에 율사 출신 박형수·전주혜, 경찰 출신 윤재옥, 행정 관료 출신 박수영 의원 등을 앞세우며 파상공세를 예고하고 있다.

반면 민주당은 야당 의혹 제기를 정치공세로 규정하고 추 장관 엄호에 나설 예정이다. 민주당은 이날 대정부질문에 3선 정청래, 재선 김종민 최고위원과 강훈식, 초선 이해식·최기상·황운하 의원이 나선다.

그동안 야당 의원들과의 충돌에도 추 장관이 사퇴 의사를 밝히지 않고 정면돌파 의지를 분명히 한 만큼 이날 있을 대정부질문에서 추 장관의 반응에도 관심이 쏠린다.  추 장관은 지난 7월 대정부질문에서 '아들은 문제가 없다'며 특혜 의혹과 관련해 야당 의원들과 설전을 벌인 바 있다. 

또한 7조 8천억원 규모의 4차 추경에 대해 국회가 오늘부터 본격 심사에 돌입할 예정이다.더불어민주당은 2차 긴급재난지원금의 신속한 지원에 방점을 찍고, 이번주 내 심사를 마쳐 18일엔 추경을 통과시켜야 한다는 입장이다. 

특히 '전 국민 통신비 2만원 지원'이 최대 쟁점으로 떠올랐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1조원을 통신사에 준다는 건 제정신 가지고 할 일이 아니"라고 비판했고, 국민의당 정의당 역시 '재고'를 촉구했다.

민주당내에서 이견을 내세운 이재명 경기지사는 "통신비 지원은 승수 효과가 없다"고 지적했고, 김경수 경남지사의 경우 "그 돈으로 무료 와이파이망을 전국에 확대하자"고 밝혔다. 당정청이 '통신비 2만원 지급 재검토는 없다'는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여야 간 거센 공방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