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후보 때 재산과 당선 후 국회의원 재산, 10억원 늘어5개월만에 어마하게 재산 늘어난 초선 의원들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0.09.14 14:35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경제정의실천연합 윤순철 사무총장(왼쪽 두번째) 등 관계자들이 14일 서울 종로구 동숭동 경실련 사무실에서 21대 국회의원들의 재산 신고가액 비교분석 결과를 발표하는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공직후보자의 신고재산에 대한 철저한 검증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실련은 20대 국회의원들의 선관위 등록 때와 당선 후의 재산 신고 내역을 비교분석한 결과 1천700억원의 차이가 난다며 선관위 허위 신고 여부에 대한 조사를 요구했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21대 국회 초선의원들의 재산 불리기 능력은 그야말로 타의추종을 불허한다. 5개월 만에 평균 10억원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14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가진 온라인 기자회견을 통해 21애 국회에 신규 등록한 의원 175명(재등록 의무자 21인 포함)의 당선 전후 전체 재산과 부동산 재산을 비교한 결과, 신고재산은 평균 10억원, 부동산 재산은 평균 9천만원 늘었다고 폭로했다.

4.15 총선 전 후보 당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한 재산(2019년 12월 31일 보유 기준)과 당선 후 국회 사무처에 신고한 재산(2020년 5월 30일 보유 기준)을 토대로 만들어진 통계다. 부동산 임차원은 재산에서 제외됐다.

선관위에 등록한 평균 재산은 18억 1800만원이지만 당선 후 28억 1400만원으로 증가했다. 전체 재산은 당선 이후 총 1700억원이 불어난 셈이다.

10억원 이상의 재산이 증가한 의원이 15명으로 평균 111억 7200만원이다. 재산 증가액 상위 3명은 전봉민 국민의힘 의원, 한무경 국민의힘 의원이고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다. 이들 3명은 평균 442억원의 재산이 증가해 전체 증가액의 76%를 차지했다. 재산이 늘어난 사유는 보유하고 있던 비상장 주식, 부동산 재산의 가액 변동 때문이다.

당선전후 재산신고액 10억원 이상 차이 나는 의원 목록 사진=연합뉴스

또한 부동산 신규 등록에 의한 재산 증가도 있었는데 부동산 재산 가치가 1억원 이상 증가한 의원은 60명으로 12명은 평균 8억원 늘어났다. 증가액이 가장 큰 의원은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17억 7000만원),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16억원), 전봉민 의원(12억 3000만원) 순이었다.

재산이 감소한 의원도 있는데 일부 의원은 신고가객을 시세에서 공시지가로 변경하거나, 후보 시절 신고했던 부모 재산을 고지하지 않으면서 재산이 감소한 경우도 있었다.

김예지 국민의힘 의원, 김승수 국민의힘 의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민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후보등록 때 공개했던 부모 재산을 고지 거부해 재산이 감소했다.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은 재산 신고가액 변동으로 재산이 줄어든 사례다. 경실련은 “재산이 급증한 의원들은 재산의 추가 매입, 부모 재산 추가 등록, 공시가격 상승, 비상장주식 재평가 등 사유를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결과적으로 후보자를 선택한 국민은 부정확한 후보자의 재산 정보를 통해 후보를 평가하고 투표했다”고 주장했다

경제정의실천연합 윤순철 사무총장(왼쪽 두번째) 등 관계자들이 14일 서울 종로구 동숭동 경실련 사무실에서 21대 국회의원들의 재산 신고가액 비교분석 결과를 발표하는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공직후보자의 신고재산에 대한 철저한 검증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실련은 20대 국회의원들의 선관위 등록 때와 당선 후의 재산 신고 내역을 비교분석한 결과 1천700억원의 차이가 난다며 선관위 허위 신고 여부에 대한 조사를 요구했다.

경실련은 “공직 후보자 당시 등록한 재산신고 내용과 당선 이후 등록 재산이 일치하지 않는 의원들은 재산의 누락 및 축소, 추가등록 등에 대해 공개 소명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객관적 자료로 입증하지 못하거나 해명이 사실이 아닐 경우 고발 등 법적 조치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