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라이프
일렉트린, 전기동력 3D프린팅 보트로 전기선박의 미래 제시-초경량 3D프린팅 보트 적용으로 장시간 운항 가능성 열려
  • 이영우 기자
  • 승인 2020.09.15 09: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일렉트린]

[일간투데이 이영우 기자] 일렉트린(구 엘지엠)이 3D프린팅 전문기업 ㈜대오비전과 3D프린팅 보트에 25마력급 전기추진 선외기 시스템을 적용해 시험 운항을 마쳤다고 전했다. 이번 3D프린팅 전기추진보트는 전기선박 경량화에 중점을 두고 배터리의 효율성과 운항 시간의 향상을 목적으로 추진됐다.

온실가스 및 미세먼지 배출규제 강화에 따른 환경규제 대응 이슈는 전 세계적인 것으로, 내연기관 차량에만 국한된 문제가 아니다. 이에 정부는 올 1월부터 ‘친환경 선박법(환경친화적 선박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을 시행, 정부와 공공기관, 지자체, 지방공기업이 운용하는 관공선을 친환경선박으로 구매할 것을 의무화했다. 뿐만 아니라 해수부는 내수면 어민들을 대상으로 80%의 지원금을 책정, 전기동력 추진기를 보급하는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국내 친환경 전기선박 시장도 올해를 기점으로 큰 도약의 기틀이 마련된 것이다.

이 같은 시장의 흐름에 따라 국내 유일한 전기선박용 추진시스템 전문기업 일렉트린은 세계 최대급인 115마력 전기추진 선외기 및 선박전용 배터리팩을 상용화해 관공선과 어선 등에 납품하고 있다. 더불어 고효율/고성능 추진시스템을 인정받아 일본, 중국, 미국, 네덜란드 등 친환경 선박 기술 선진국에 수출을 마쳤고 추가 수출을 진행하고 있다.

‘가볍게, 더 가볍게!’

최근 전기차 보급이 확산됨에 따라 배터리의 효율을 높이기 위해 차량 소재 부품을 경량화시키는 것이 주요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일렉트린은 전기선박 시장 역시 소재 부품 경량화가 이슈로 떠오를 것을 대비해 시장 선도를 위한 선제적인 개발을 마쳤다.

이번 3D프린팅 전기추진 선박은 일렉트린의 전기추진 선외기 시스템과 대오비전이 개발한 전기추진 전용 3D프린팅 선체가 결합된 이종 기술 융합 제품으로, 전기동력 추진기의 환경친화적 특성에 3D프린팅 선체 역시 마찰 마모성, 인장력, 난연성이 우수한 고내열/고강성 폴리아미드 (PA) 복합소재를 적용했다. 기존 FRP선체와 비교해 환경오염 문제를 야기하지 않는다. 선체 경량화로 전기추진 선박의 운항시간을 비약적으로 늘릴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일렉트린 관계자는 “일렉트린의 독자적인 전기동력 추진시스템 기술과 함께 3D프린팅 기술의 비약적인 발전에 힘입어 효율적이며 다양한 형태의 전기추진 선박을 만들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한 셈이다”라며 “전기선박 보급이 확산되기 위해서는 배터리 효율화, 선체 경량화 등 기업의 기술적 노력과 함께 전기차의 선례처럼 민간 보급 확대를 위한 정부의 구매 지원금 정책 등이 뒷받침되어야 이미 다가온 전기선박 시대에 우리나라가 글로벌 산업 강국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3D프린팅 전기선박 프로젝트를 통해 운항시간 향상 및 운항 효율성 등 다양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며 “중소형 친환경 선박 시장의 글로벌 리딩 업체로써 전기선박을 비롯해 수소연료전지선박 등 미래 기술을 위한 다양한 시도를 기반으로 지속적으로 시장의 방향을 제시하는 역할을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