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정 총리 "코로나 백신, 3천만명 분량 우선 확보하겠다"15일 국무회의 주재 발언에서 계획 발표해
  • 양보현 기자
  • 승인 2020.09.15 11: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국무회의 주재 발언을 하고 있는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양보현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정부는 국제기구와 해외기업과의 협상을 통해, 우리나라 인구의 60% 수준인 약 3천만명 분량의 백신을 우선 확보하겠다”고 예고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시작하며 “가장 중요한 전략물자라고 할 수 있는 코로나19 백신의 도입계획을 논의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모두에게 접종할 수 있는 충분한 물량을 확보하고 싶지만, 아직은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성은 물론 개발 성공여부도 불확실해 무작정 투자하기엔 한계가 있다”며 “선제적이면서도 전략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백신의 개발 추이에 따라 추가 도입방안도 계속 강구할 것”이라며 정 총리는 “관계부처는 안정적인 백신물량 확보를 위한 협상과 투자에 전력해주시고, 예방접종계획도 미리 세심하게 마련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