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빅데이터View
[빅데이터로본다] 향수 2020년 9월 브랜드평판... 1위 조말론 향수, 2위 샤넬 향수, 3위 딥디크 향수
  • 이영두 기자
  • 승인 2020.09.16 08: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향수 브랜드 2020년 9월 빅데이터 분석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향수 브랜드평판 2020년 9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조말론 향수 2위 샤넬 향수 3위 딥디크 향수 순으로 분석되었다. ​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소비자들에게 사랑받는 향수 브랜드에 대해 브랜드 빅데이터를 통한 평판조사를 하였다. 30개 향수 브랜드평판 분석은 2020년 8월 15일부터 2020년 9월 15일까지의 향수 브랜드 빅데이터 19,767,849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브랜드와 관계 분석을 통해 브랜드평판을 분석하였다. 지난 8월 브랜드 빅데이터 17,289,049개와 비교하면 14.34% 증가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향수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하였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소통량, 커뮤니티 노출량, 소셜에서의 대화량, 소비자와 브랜드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관계분석으로 측정된다. 브랜드평판 분석에는 브랜드 영향력을 측정한 브랜드 가치평가 분석과 브랜드평판 모니터의 정성평가도 포함하였다.

​2020년 9월 향수 브랜드평판 순위는 조말론, 샤넬, 딥디크, 바이레도, 톰포드, 구찌, 불가리, 러쉬, 크리드, 클린, 랑방, 르라보, 버버리, 끌로에, 마크제이콥스, 페라리, 존바바토스, 벤츠, 겐조, 몽블랑, 지미추, 베르사체, 펜할리곤스, 크리스챤디올, 포맨트, 랄프로렌, 캘빈클라인, 키엘, 나르시소, 롤리타렘피카 순으로 분석되었다.

​​1위, 조말론 향수 브랜드는 참여지수 720,500 소통지수 1,165,296 커뮤니티지수 1,079,408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965,204가 되었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2,583,510과 비교하면 14.77% 상승했다.

​2위, 샤넬 향수 브랜드는 참여지수 462,430 소통지수 1,160,604 커뮤니티지수 1,160,05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783,093이 되었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2,215,662와 비교하면 25.61% 상승했다.​

​3위, 딥디크 향수 브랜드는 참여지수 308,178 소통지수 737,767 커뮤니티지수 647,707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693,651이 되었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1,339,980과 비교하면 26.39% 상승했다.

4위, 바이레도 향수 브랜드는 참여지수 70,609 소통지수 449,504 커뮤니티지수 451,39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971,508이 되었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747,833과 비교하면 29.91% 상승했다.​

​5위, 톰포드 향수 브랜드는 참여지수 149,209 소통지수 506,115 커뮤니티지수 248,20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903,528이 되었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677,284와 비교하면 33.40% 상승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향수 브랜드평판 2020년 9월 빅데이터분석결과, 조말론 향수 브랜드가 1위로 분석되었다. 향수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8월 브랜드 빅데이터 17,289,049개와 비교하면 14.34% 증가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2.20% 상승, 브랜드소통 18.79% 상승, 브랜드확산 16.71% 상승했다"라고 평판 분석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브랜드의 평판지수를 매달 측정하여 브랜드 평판지수의 변화량을 발표하고 있다. 이번 향수 브랜드 평판지수는 2020년 8월 15일부터 2020년 9월 15일까지의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 결과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