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여야, 국방장관 인사청문회에서도 추 장관 아들 의혹 공방국민의힘, "추 장관 아들, 특혜 받아"…민주당, "특혜 아니다"
서욱 후보자, "지휘관 판단영역…검찰 수사 통해 확인"
  • 이욱신 기자
  • 승인 2020.09.16 15:02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여야가 16일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을 둘러싸고 설전을 주고 받았다. 당사자인 추 장관 본인과 현직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참석한 지난 14∼15일 대정부질문에 이어 사흘째 야당인 국민의힘이 의혹을 추궁하면 더불어민주당이 방어하는 모양새를 보였다.

이날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추 장관 아들) 서모 씨가 4일간 병원 치료만으로 19일 병가를 받은 것은 특혜냐"고 물었다. 이에 서 후보자는 "부대마다 상황이 다르고 환자 상황이 다를 것"이라며 "육군 규정을 포함해 지휘관 판단 영역을 만들어놓는데 그것이 어떻게 적용됐는지는 검찰 수사를 통해 확인했으면 좋겠다"고 유보적인 답을 했다

하 의원이 "이거 다 똑같은 사람이네, 군인이 군인답지 않고 눈치나 보는 사람"이라며 언성을 높이자 서 후보자는 "있는 그대로 소신껏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후보자의 청문회 준비가 미진하다면서 가슴팍을 향해 삿대질했고 여당 의석에서도 고성이 터져 나오며 한때 소란이 일었다.

앞서 전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하 의원의 같은 질문에 대해 "군 규정대로라면 서씨가 나흘 동안만 병가를 받았어야 한다"는 취지로 답변했다가 나중에 "잘못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추 장관 아들 문제에 대한 국방부의 입장 표명을 두고 시중에서는 '국방부가 아닌 추방부', '나라 지키는 부서가 아닌 추미애 지키는 부서'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군의 위상이 폭락했다"고 말했다.

이어 서 후보자에게 "육군총장을 했던 만큼 이 사건의 당사자"라며 "군인들이 왜 정치 쟁점의 중심에 들어오냐. 부끄러움을 느껴야 한다"고 질타했다.

반면 설훈 민주당 의원은 "추 장관 아들 부분에 대한 시각은 국민마다 다른 것 같다"며 "아무리 양심을 걸고 보더라도 이건 특혜를 준 것이 아니다. 있는 사실을 뒤집어서 덮어씌우기 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같은 당 홍영표 의원도 "당에서 아무리 조사를 해봐도 어떤 위법 사실도 없고 또 많은 것들이 정치적인 배경에서 조작, 왜곡되고 있다고 보고 있다"며 "국가적인 쟁점으로 갈 사안인가"라고 따졌다.

홍 의원은 청문회 초반에 국민의힘을 겨냥해 "과거 군을 사유화하고 군에서 정치를 개입하고 했던 세력이 옛날에는 민간인 사찰하고 공작하고 쿠데타까지 일으키다 이제 그런 게 안 되니까 국회에 와서 공작을 한다"고 비난했다.

이에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은 홍 의원에게 "국회에 들어온 쿠데타 세력은 누구를 얘기하나. (국회에) 들어와서 공작을 했다는 말씀은 무슨 말씀인가"라며 "분명한 해명을 듣고 청문회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한기호 의원도 "나는 5·16 때 육사 생도였다"며 "우리를 쿠데타 세력이라고 한다면 오늘 청문회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반발하면서 청문회가 40분 동안 정회되기도 했다.

이에 홍 의원은 "국방위가 초당적인 상임위가 돼야 한다는 뜻이었다"며 "쿠데타 '세력'이라고 했다. 그것은 제 시각이다. 두 분을 지목해서 쿠데타에 직접 참여했다고 한 것이 아니다. 그런 데 대해서는 유감 표명을 하겠다"고 진화에 나섰다.

황희 의원은 국방민원상담센터 ARS 전화연결음을 소개하면서 외부 청탁이 불가능함을 보이려고 했다. 황 의원은 "2013년부터 국방민원상담센터에 전화를 걸면 통화내용 녹음 알림이 나온다"며 "저런 상황에서 추 장관이든 보좌관이든 전화를 걸어서 청탁을 할 수 있느냐. 청탁 사례가 있냐"는 질문을 연거푸 던졌다.

서 후보자가 "정확한 내용은 확인이 안 됐다"고 짧게 답하자 황 의원은 "그냥 상황을 보여주기 위한 질문이었다. 지휘관과 부모들 간 자연스럽게 휴가, 외출 등을 소통하고 단톡방도 만드는 상황으로 군이 변했는데 앞으로 이런 부분이 위축될까 걱정된다"고 '자문자답'을 이어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