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증권
미래에셋그룹, 금융수출로 “2020 국가브랜드 대상” 수상올 상반기만 해외법인 순이익 1400억원 기록해
  • 장석진 기자
  • 승인 2020.09.17 11:06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상패를 받아든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右)(제공=미래에셋)
[일간투데이 장석진 기자] 미래에셋은 16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국가브랜드진흥원이 주최한 ‘2020 국가브랜드 대상’시상식에서 기업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국가브랜드 대상은’ 국가브랜드진흥원이 국가브랜드 진흥을 위한 목적으로 제정했으며, 2015년부터 국가브랜드를 빛낸 개인과 기업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국가브랜드진흥원은 미래에셋그룹을 대상 수장자로 선정한 사유로 “코로나19의 여파와 미중 무역 갈등 등 불확실성으로 8년 만에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가장 적은 규모를 기록한 가운데 수출 불모지로 꼽히는 금융투자업계에서 금융수출을 통해 국가 브랜드를 빛낸 점을 높게 평가했다”고 밝혔다.

미래에셋그룹은 글로벌 14개국에 약 40개의 법인과 사무소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들 해외법인이 지난 해 기록한 세전 순이익은 업계 최초로 2000억원을 돌파한 데 이어 올해 상반기에만 1400억원이상을 기록했다.

미래에셋대우 최현만 수석부회장은 “창립 이후 지금까지 미래에셋그룹은 글로벌 투자전문그룹으로서 대한민국 금융 수출과 고객분들의 성공적 자산운용에 기여하겠다는 명확한 목표를 위해 변함없이 노력해 왔다”며, “이번 국가브랜드대상 수상은 미래에셋의 그 동안의 활동, 특히 우리나라 금융투자업의 글로벌 진출 노력과 성과에 대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래에셋은 앞으로도 세계 속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투자은행으로 성장해 대한민국 국가브랜드의 가치 상승과 우리나라 자본시장의 발전을 위해 더욱 더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시상식은 세계지식포럼에서 함께 진행됐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