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30대 과로사에 택배업종 다반사" 택배분류작업 거부기자회견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0.09.17 16: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김현수 기자] 코로나19와 추석연휴로 인한 택배물량이 과도하게 늘어 날 것으로 보여 택배업종 종사자들의 과로사 원인으로 대두되고 있다.

매년 명절 연휴로 택배량이 증가하고 있는 와중에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쳐 30%이상의 물량이 증가 할 것이라는 예측이다.

이에 민주노총은기자회견을 열고 21일부터 택배 분류작업을 거부하기로 해 추석연휴 기간 배송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17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에 위치한 전국민주노총총연맹 사무실에서 택배노조 조합원들이 ’운송, 배달 노동자 과로사 대책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 김현수 기자
사진 = 김현수 기자
사진 = 김현수 기자
사진 = 김현수 기자
사진 = 김현수 기자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