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방역당국 "현재 상황 심각… 각별한 주의 필요해"추석 연휴 주의 당부… "비수도권도 사실상 위험한 상황"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09.18 17: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방역당국이 코로나19로 인한 현재 상황의 심각성을 알리며 추석 연휴 등에 대해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18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진행된 브리핑에서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이번 유행은 수도권이 중심이었기에 사실상 전국적으로 전파가 이루어진 셈이고, 어느 유행보다도 위험하고 아슬아슬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권 본부장은 지금까지 이어져 온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에 대해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현재 쉽게 감소하는 모양새는 아니지만 최근 2주간의 양상을 보면 전체적으로는 그동안의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지금 상황은 용수철처럼 튀어 오를 수 있는 코로나19의 대규모 유행을 거리두기로 억제하고 있는 형국"이라며 "사실상 비수도권도 수도권만큼 위험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특히 이번 추석 연휴에 대해 현재 코로나19 확산세는 위험 신호라고 판단하며, 가급적 여행이나 성묘 등 친지 방문 자제를 당부했다.

그는 "대개 고향에 계신 분들은 어르신일 가능성이 높다. 수도권이나 도심일수록 밀집도가 높고 코로나19 위험에도 노출돼 있을 수 있는데 이들이 고위험군을 찾아가는 형상이 되는 게 방역당국으로서는 두렵다"면서 "코로나19의 전국적 분포에 더해 고위험군에게 바이러스가 노출될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는 상황인 만큼 이번 추석에는 고향에 가지 않고 비대면으로 지내는 게 어쩌면 진정한 효도, 섬김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