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전국 27일까지 거리두기 2단계… 내달 11일까지 '추석 특별방역기간'방역당국 "추석 전후 3주, 방역에 총력 다할 것"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09.21 08: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0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정부는 20일 종료 예정이던 비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오는 27일까지 1주일 더 연장키로 했다.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정부는 다가오는 추석에 대비해 추석 연휴 전후 3주를 '추석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하고, 전국에서 시행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27일까지 연장할 방침이다.

지난 5월 연휴와 8월 휴가철 등 긴 휴일을 기점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빈번하게 발생했기에 온 가족이 이동하는 명절인 만큼 철저하게 대비하겠다는 취지로 해석할 수 있다.

2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정부는 앞서 20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던 비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27일 밤 12시까지 1주일 연장 조치한 바 있으며, 이번 결정에 따라 수도권과 비수도권 지역 전부 거리두기 2단계 수준을 유지하게 됐다. 

이에 결혼식과 동창회, 장례식 등 각종 모임이나 행사의 인원 제한 기준도 그대로 유지된다는 방침으로,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 대면 모임이 금지이며, 이를 위반할 경우 3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음을 유의해야 한다.

특히 '고위험시설'로 지정된 유흥주점, 노래방, 뷔페식당 등은 영업정지 조치가 1주일 더 연장될 예정이다. '추석 특별방역기간' 대책의 경우 이번 주 중 발표될 전망이다.

박능후 중대본 1차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전국의 거리두기 2단계 조치 기한은 27일까지이며, 그 후 2주간은 추석 특별방역기간이 예정돼 있다. 이번 명절을 어떻게 보내느냐가 가을, 겨울 우리의 일상을 결정지을 것"이라며 국민들의 적극적인 방역 협조를 당부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