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경제 은행
우리은행, 코로나19 및 태풍 피해기업 돕기 '힘내자! 대한민국' 직원 참여 3차 바자회 실시
  • 양보현 기자
  • 승인 2020.09.21 10: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양보현 기자] 우리은행(은행장 권광석)은 코로나19 및 태풍 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 및 소상공인을 돕고, 내수 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사가 합의하여 지난 10일 임직원 참여 3차 바자회를 추가로 실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1, 2차 바자회는 총 15억 규모로 진행되어 성공적으로 개최된 바 있다. 금번 3차 바자회도 우리은행 전국 영업본부 및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등을 통해 추천받은 30여개의 피해기업이 참여했으며, 더 많은 지원을 하고자 노사가 협의하여 총 10억원 규모로 진행되었다.

바자회는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방식으로 우리은행 내부 인트라넷을 통해 진행됐으며, 주요판매 품목은 팔도 특산물 및 제철 농수산물 등으로 우리은행에 따르면 모든 품목이 3일만에 조기 완판되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바자회 진행 후 참여 농가 및 기업에서 올해 코로나19와 긴 장마, 태풍 등으로 많이 어려웠는데 너무 큰 도움이 되어 감사하다는 연락을 주셨다”며, “앞으로도 피해 농가 및 소상공인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추가 바자회 개최를 검토 중이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