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은행
SC제일은행, 임직원에게 지역상권 돕는 온누리상품권 지급
  • 양보현 기자
  • 승인 2020.09.28 13: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양보현 기자] SC제일은행은 코로나19 극복 지원을 위해 지난 봄에 이어 이번 가을에도 체육행사 비용 4억여 원으로 온누리상품권을 사서 추석 연휴 이전에 전 임직원에게 나눠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SC제일은행은 매년 임직원 화합을 목적으로 춘계/추계 체육행사를 실시하고 있지만, 올 봄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적극 동참한다는 취지에서 춘계 체육행사를 취소하고 4억여 원의 행사 비용으로 온누리상품권을 구입해 임직원들에게 지급했다. 

이번 가을에도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고 지역경제의 피해가 지속됨에 따라 추계 체육행사 지원에 배정된 예산 4억여 원으로 전통시장 등 지역 상권에서 사용할 수 있는 온누리상품권을 또다시 구입해 임직원들에게 지급하기로 한 것이다.

최기훈 SC제일은행 마케팅/커뮤니케이션본부장(전무)은 “올 가을과 겨울에 코로나19 대유행이 재현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면서 지역 상권이 재차 큰 어려움에 직면할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며 “지난 봄에 이어 이번 가을에도 임직원들이 각자 거주하는 지역의 경제를 스스로 지키고 주변의 소상공인들과 고통을 함께 나눈다는 생각으로 상품권을 의미 있게 써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SC제일은행은 지난 3월 코로나19 피해 긴급 구호에 동참하기 위한 임직원 모금 캠페인을 통해 총 1억3,252만2,000원(은행 매칭 기부 포함)을 조성해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하는 한편, 스탠다드차타드(SC)그룹에서 지원받은 의료용 마스크 5,000여 장을 대구•경북 지역 의료기관에 전달했다.

또한 올해 SC그룹 본사에서 지원받은 자금을 활용,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셜벤처를 돕기 위한 ‘청년제일프로젝트’를 지난 6월부터 진행하고 있다. 이 달에 12개 기업을 최종 선정해 이들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사회•경제적 도전을 헤쳐나갈 수 있도록 경영자금, 홍보, 컨설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 밖에도 소상공인 특례보증, 원금 만기 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 금융시장안정펀드 참여 등 정부 및 당국에서 주도하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각종 민생•금융안정 프로그램에도 동참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