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트럼프, 코로나19 확진 중 외출… 지지자 향해 "위대한 애국자""방역 수칙 어겼다" 비난 쇄도, 언론·전문가 등 비판론 거세져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10.05 09: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입원 중인 메릴랜드주 베세즈다의 월터 리드 군 병원 밖으로 차를 타고 나와 지지자들 앞을 지나면서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현지시간 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지자들에게 인사차 외출을 하는 돌출행동을 벌여 논란이 되고 있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메릴랜드주 베네스다 소재 월터 리드 군병원에 입원 중인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오전 자신의 소셜 미디어 동영상을 통해 '깜짝 방문'을 하겠다고 언급한 직후 차량을 타고 병원 밖 트럼프 대통령의 쾌유를 기원하는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든 뒤 병원으로 돌아왔다.

해당 행동은 코로나19 환자들이 지켜야하는 수칙을 어겨 언론과 보건 전문가 등의 비난을 불러왔다.

월터 리드 병원 병원 내과 의사 제임스 필립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외출이 "미친 짓"이라며 "차량에 탑승한 모든 사람은 14일간 격리해야 한다. 그들은 병에 걸리고 죽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당시 차량에는 마스크를 착용한 비밀 요원 2명이 탑승해있지만, 경호원들의 생명을 위협하는 행위라는 비판도 제기됐다.

사드 오메르 예일대 글로벌헬스연구소 국장은 코로나19 예방에 마스크 착용이 도움이 되지만 바이러스를 100% 막아줄 수는 없다고 발언했으며, 조너선 라이너 조지워싱턴대 교수도 "무책임함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일 새벽 부인과 함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같은날 오후 월터 리드 군병원에 입원 중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