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김정은, 연말까지 '80일전투' 벌인다… 당 정치국 회의 주재핵·미사일 총괄 리병철·군 총참모장 박정천에 군 원수 칭호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10.06 08: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지난 5일 북한 김정은 위원장 주재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회의가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진행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6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6일 조선중앙통신은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19차 정치국 회의가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회의에는 김여정 당 제1부부장, 최룡해·박봉주·김재룡 등 당 정치국 상무위원과 최휘·김영철 등 정치국 위원 및 후보위원들이 참석했다.

통신은 80일 전투를 위해 당 정치국이 전당, 전국, 전민을 총궐시킬 예정이며, 이를 위해 칭호를 제정하는 등의 조치를 취했다고 전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자 내년 1월 노동당 8차 회의 전 성과를 내기 위한 노력동원운동 추진으로 해석할 수 있다.

또한, 통신은 당 제8차 대회까지 80여 일 남은 것에 대해 "남은 기간은 올해 연말 전투기간인 동시에 당 제7차 대회가 제시한 국가경제발전 5개년 전략 수행의 마지막 계선인 만큼 전당적, 전 국가적으로 다시 한번 총돌격전을 벌여야 한다"고 소개했다.

진행된 회의에서는 80일전투의 목적과 기간, 원칙, 목표 등에 대해 심도 있게 연구했다는 내용도 실렸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당 창건 75주년을 기념해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과 박정천 군 참모총장에게 원수 칭호가 수여됐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들에게 '노동당 중앙위원회·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국무위원회 공동결정서'를 전달하고 "당과 인민의 크나큰 신임과 기대에 높은 사업실적으로 보답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