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주호영 “검찰, 정권 지키기 혈안”여당 국감 행태, 조폭적 행태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0.10.16 15:43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검찰이 4.15 총선의 선거법 위반 혐의로 더불어민주당 7명, 국민의힘 11명, 정의당 1명, 무소속 4명을 기소한 것을 두고 “여권 핵심실세에 불기소 처분했다”면서 검찰이 정권 지키기를 하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주 원내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회의에서 의석수가 2배 가까운 민주당이 겨우 7명이고 절반에 지나지 않는 우리 당이 무려 11명이나 기소됐다”면서 검찰을 향해 맹비난을 가했다.

그러면서 “윤건영 고민정 등 여권 핵심인사들과 관련해선 줄줄이 석연치 않은 이유로 또는 알려지지 않은 이유로 불기소처분 됐다”면서 윤건영과 박영선, 송영길, 오거돈, 황희, 고민정, 이상직은 법원에 기소를 구하는 재정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또한 “검찰이 다른 사건에 있어서도 증권 관련 비리 옹호하고 왜곡한 걸 수차 보아왔지만 선거 관련 사건만 해도 너무 심한 거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법원에서 재정신청 통해서 제대로 잡힐 거라고 기대하지만 법원 또한 지금까지 중요사건 판결, 결정에서 친정권적이고 정권에 유리한 결정을 많이 해서 걱정이 태산 같다”고 우려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주 원내대표는 “여권 핵심실세들에 대해선 거의 예외 없이 불기소돼서 우리 검찰이 완전히 무너진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단순 금융사기라면서 권력형 게이트가 아니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주 원내대표는 “청와대 민정수석실도 다 내 사람이라는 문자까지 나온 마당에 이 사건이 권력형 게이트가 아니면 어떤 사건이 권력형 게이트인가”라고 반문했다.

주 원내대표는 “여권 지도부가 하루가 멀다하고 미리 금융 사기사건으로 단정해 규정하고 가이드라인을 주는 이유는 무엇이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김태년 원내대표는 라임, 옵티머스 사건에 대한 민주당의 입장이 확고하다고 했다. 어떤 성역도 두지말고 적극 수사해 사건의 전모를 밝혀야 한다면서도 특검이나 특별수사단 설치는 받지 못하겠다고 하고 있다”면서 “눈가리고 아웅하는 일”이라고 힐난했다.

이어 “라임-옵티머스 사건이 시간이 지날수록 파도 파도 끝없는 고구마줄기처럼 돼가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검찰을 향해서는 “정권 실세가 연루된 권력형 게이트를 정권에 장악된 검찰이, 더구나 지금까지도 숱한 수사실패를 하고 비판 받아온 이성윤 중앙지검장이 지휘한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수사에 성역없다. 협조하라’고 할게 아니라 ‘특별수사단을 구성하라, 특검으로 수사하라’고 한 말씀만 하면 깨끗히 정리될 수 있는 사건”이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압박했다.

전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월성 원전 1호기 폐쇄 타당성 검사 신뢰성 문제와 관련해서 최재형 감사원장에 집중포화를 한 사실에 대해 “제대로 일 좀 하려고 하니 또 불리한 결과가 나올 거라 예상되니 돌변해 비판하고 끌어내리기에 혈안이 돼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법과 규정이 아니라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공격대상을 설정하는 민주당 행태는 국정을 책임지는 여당 행태가 아니라 조폭 행태에 지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