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이날부터 초1 매일 등교 시작… 비수도권은 전교생 매일 등교 가능전국 학교 등교인원 2/3로 완화, 코로나19 확산세 주의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10.19 08: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단계가 1단계로 하향 조정되면서 19일부터 전국 학교의 등교 인원 제한이 3분의 2로 완화된다. 1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창천초등학교에서 초등학생과 유치원생들이 등교를 하며 발열체크와 손소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교육계에 따르면 이날부터 전국 초등학교 1학년생 대부분이 매일 등교를 하며, 비수도권 학교는 전교생이 매일 등교할 전망이다.

중앙안전대책본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완화함에 따라 교육부는 등교 혼선 방지를 위해 일주일간 준비 기간을 거친 후 이날부터 학교 등교 인원도 3분의 2 이내로 완화한다.

앞서 교육부는 일부 조건 학급·학교에 인원을 엄격히 제한하고, 나머지는 여건에 따라 밀집도 변경이 가능한 것으로 발표해 매일 등교하는 학생이 상당수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단, 수도권의 경우 전교생 전면 등교는 추진하지 못하나, 서울과 인천에 한해 초1은 매일 등교가 가능하다.

완화되는 방침에 맞춰 방역과 오전·오후반 도입, 수업 준비 등으로 인해 교사 부담이 커질 수 있어 교육부는 4만7천명의 지원 인력을 투입할 계획이다.

지난 11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등교 확대 방침 발표 당시 "원격 수업이 길어지면서 벌어진 학습 격차 완화를 위해 대면 수업이 늘어나야 한다는 학교 현장 요구를 적극적으로 반영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