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삼성전자 세계 브랜드 가치 ‘톱5’ 첫 진입애플·아마존·MS·구글과 어깨 나란히
  • 양보현 기자
  • 승인 2020.10.21 08: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20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과 응우옌쑤언푹 베트남 총리의 면담 장면.사진=삼성전자 제공

[일간투데이 양보현 기자] “코로나 사회공헌·폴더블 혁신 긍정적”이라는 평가는 삼성전자의 브랜드가치를 더욱 높였다.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가 사상 처음으로 ‘글로벌 톱5’에 진입하면서 애플,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구글과 같은 글로벌 브랜드와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전문업체인 ‘인터브랜드’가 20일 발표한 ‘2020년 최고 글로벌 브랜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불확실한 경영환경에서도 브랜드 가치 623억 달러로 한국기업 중 처음으로 글로벌 톱5에 들어갔다. 2012년 9위로 처음 10위권에 진입한 이후 2017년 6위(562억 달러)에 오른 뒤 3년 만에 5위가 됐다. 인터브랜드가 브랜드 가치평가를 시작한 2000년 52억 달러(43위)를 시작으로 가치가 꾸준히 성장해 20년 만에 브랜드 가치가 12배 성장했다. 

인터브랜드는 삼성전자에 대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 ▲지속가능경영 활동 확대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플립’,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TV ‘더 테라스’, 맞춤형 가전 ‘비스포크’ 등 혁신 제품 출시 ▲5세대 이동통신(5G)·인공지능(AI) 등 미래 기술 투자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삼성전자는 코로나19와 관련해 각국에서 물품·성금 기부 등 다양한 지원활동을 펼치고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하자는 글로벌 캠페인을 전개했다. 사회공헌활동(CRS) ‘함께가요 미래로’ 비전하에 다양한 교육·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친환경 포장재 도입 등으로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는 브랜드라는 평가를 받았다.

삼성전자는 최근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하는 ‘세계 최고의 고용주’ 평가에서는 1위, 7월 발표된 포브스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브랜드’ 평가에서는 8위에 올랐다.

현대차는 처음으로 글로벌 100대 브랜드 자동차 부문 5위에 이름을 올렸다. 그동안 판매량을 기준으로 5위에 오른 적은 있지만, 브랜드 가치로 5위를 기록한 것은 처음이다. 현대차는 종합 순위로는 36위를 차지했다.

현대차의 브랜드 가치는 전년(141억 달러)보다 약 1% 상승한 143억 달러를 기록했다. 차 부문으로만 보면 도요타, 벤츠, BMW, 혼다, 현대차 순이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