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경제 증권
미래에셋대우, DC·IRP 수익률 퇴직연금 사업자 1위3분기 말 기준...사업자 중 동시 4% 대 수익률 유일
  • 장석진 기자
  • 승인 2020.10.22 10:14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4%대의 업계1위 수익률로 퇴직연금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미래에셋대우 최현만 수석부회장(제공=미래에셋대우)
[일간투데이 장석진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20일 발표된 2020년 3분기 말 기준 퇴직연금 1년 공시수익률에서 DC, IRP 제도 모두 전체 사업자 중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DC 수익률은 4.80%를 기록하며 전 분기 2.84% 대비 1.96%p 상승했다. 적립금 상위 10개 대형 사업자 기준으로 6분기 연속 수익률 1위를 달성중이다.

IRP 수익률도 4.04%를 기록해 전 분기 2.30%보다 1.74%p 상승하며, 2분기 연속 전체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은행, 증권, 보험 등 모든 사업자를 통틀어 DC, IRP 통합 수익률이 4%를 넘은 사업자는 미래에셋대우가 유일했다.

미래에셋대우가 DC, IRP 제도의 수익률에서 1위를 기록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수익률 제고를 위해 차별화된 상품을 제공하며 글로벌 우량자산으로의 분산투자를 통해 연금자산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평가다.

미래에셋대우는 연금고객의 수익률 향상을 위한 노력으로 WM 직원의 자산관리 역량 함양을 목적으로 하는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정기적으로 연금자산 운용 현황 점검과 자산 리밸런싱으로 수익률 관리에 나서고 있다.

매 분기 장기수익률이 부진한 펀드를 선정해 시장 상황에 적합한 펀드로 리밸런싱을 진행하고 있으며, 현금성 자금 등 수익률이 낮은 자산을 보유한 고객을 대상으로는 포트폴리오 관점의 운용 방법 등을 안내하고 있다. 특히, 대면 상담이 어려운 DC, IRP 고객은 연금자산관리센터를 통해 비대면 컨설팅을 제공함으로써 자산관리의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이외에도 미래에셋대우는 연금의 투자 문화 확산을 위해 공식 유튜브 채널인 스마트머니에서 ‘연금사관학교’와 ‘알려줘요! 연금술사’ 코너에 다양하고 유익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연금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돕는 것은 물론 자산운용 방법과 절세 전략 등을 제시함으로써 고객의 자산관리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 김기영 연금솔루션본부장은 “장기적인 자산운용에서 0% 금리 시대를 맞아 연금계좌에서 예금과 같은 원리금보장상품 비중이 줄어드는 반면 펀드, ETF, 리츠 등 투자 상품의 비중은 증가하고 있다”며 “연금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접근해야 하는 만큼 자산관리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글로벌 우량자산을 활용한 분산투자를 통해 풍요롭고 안정적인 노후를 위한 준비를 지속적으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미래에셋대우 연금자산은 9월말 현재 15.5조원으로 올해 들어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DC 4조원, IRP 2.2조원, 개인연금 4조원 등 개인형 연금에서 업계 1위 자리를 이어가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