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라이프
지금지구 ‘힐스테이트 지금 디포레’ 회사보유분 잔여 호실 선착순 계약 중
  • 이영우 기자
  • 승인 2020.11.05 0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힐스테이트 지금 디포레

[일간투데이 이영우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이 공급하는 주거형 오피스텔 ‘힐스테이트 지금 디포레’가 남양주 다산신도시 지금지구에서 회사보유분 잔여 호실에 대한 정당계약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힐스테이트 지금 디포레는 경기 남양주시 다산동(다산신도시 지금지구 상업 2BL) 일원에 들어서는 주거형 오피스텔로, 지하 4층~지상 10층, 전용면적 47~58㎡, 총 840실 규모다. 지하 1층~지상 3층에는 상업시설 ‘힐스 에비뉴 지금 디포레’가 들어설 예정으로, 이에 따른 생활의 편리함을 기대할 수 있다.

청약 접수 당시 힐스테이트 지금 디포레는 2,403건의 청약 접수가 이뤄진 바 있다. 3군(55㎡C타입)은 최고 경쟁률 50.5대 1(거주자 우선)을 기록했으며, 전 호실은 조기에 분양이 마감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오피스텔은 특화설계 적용과 합리적 분양가를 내세운 우수한 상품성이 특징이다. 전 호실에는 지역 내 희소성이 높게 평가되는 투룸 설계가 적용돼 있다. 다락 공간이 모든 호실에 제공돼 오피스텔의 단점으로 지적됐던 부족한 수납공간 문제가 해결됐다. 전체 840실 중 약 28%인 242실에는 테라스 공간도 제공될 예정이다.

단지 주변 정주 여건의 경우 도보 8분 거리에 경의중앙선 도농역이 자리한 역세권 오피스텔이다. 남양주시청 제2청사, 의정부지방법원(남양주시법원), 남양주교육지원청 등 다수의 공공기관이 인접해 풍부한 배후수요도 누릴 수 있다.

인근에 황금산, 황금산 문화공원이 있고, ‘경의중앙선 철도복개 및 공원화 조성사업’이 단지 바로 옆에서 추진되고 있어 오는 2024년에는 문화공원도 조성될 예정이다. 가까이에서 그린 인프라가 선사하는 쾌적함을 기대할 수 있다.

힐스테이트 지금 디포레의 견본주택은 서울특별시 중랑구 망우로에 마련됐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