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문대통령 "올림픽 남북공동개최, IOC와 협의해달라"신임대사 10명에 신임장…"K방역 전도사 되길"
  • 양보현 기자
  • 승인 2020.11.10 17: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환담장 향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양보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노태강 주스위스대사, 추규호 주교황청대사 등 신임대사 10명에게 신임장을 수여했다.

노 대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부터 '참 나쁜 사람'으로 지목돼 좌천됐다가 문재인 정부 들어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으로 발탁된 인물이다.

문 대통령은 특히 노 대사에게 문체부 차관 때 쌓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의 인연을 잘 살려달라면서 "도쿄올림픽 남북 동반입장 및 2032년 올림픽 남북 공동개최를 IOC와 잘 협의해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추 대사에게는 "교황이 한반도 평화를 위해 많은 기도를 해주신 것에 대해 감사를 전해 달라"고 말했다.

수여식에는 이밖에도 청와대 인사수석 출신인 조현옥 주독일대사를 비롯해 유대종 주프랑스대사, 이원익 주터키대사, 강석희 주에티오피아대사, 이상수 주리비아대사, 김정호 주동티모르대사, 이은철 주우루과이대사, 손용호 주마다가스카르대사가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대사들에게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에서 대사들을 보내 걱정이 앞선다"며 "코로나가 언제까지 지속될지 알 수 없지만, 교민의 안전을 각별히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전 세계의 모범인 K방역의 전도사가 돼 해당국의 방역에 협력해달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