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이낙연, 추미애·김현미 교체 보도에 “오보” 외쳤지만...당 내부에서 개각 분위기 점차 고조되고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0.11.20 11:53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근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교체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보도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오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12월 개각 가능성이 고조되면서 이들의 거취가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는 중대한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이 대표는 지난 19일 당 청년TF 행사 직후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문 대통령과 독대했다고 밝혔다.

다만 추 장관과 김 장관의 교체 필요성을 건의했다는 언론보도에 대해서는 “오보”라고 분명히 말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 역시 기자들에게 “이 대표가 대통령과 독대해 장관 교체를 건의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는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도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다만 이 대표가 추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충돌이나 전세난 문제에 대해 문 대통령에게 이야기를 한 것은 사실이다. 즉, 인사에 대한 교체를 이야기한 것이 아니라 해당 이슈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는 당내에 추 장관과 김 장관의 교체 필요성이 계속 제기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최근 정성호 법제사법위원장은 추 장관을 향해서 자중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전세난 등으로 인해 당 내부에서도 김 장관의 교체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르면 이달말 늦어도 다음달에 3~4개 부처 장관을 교체할 것으로 알려졌는데 추 장관과 김 장관이 명단에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 대표가 문 대통령과 독대를 해서 추 장관과 김 장관을 교체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건의를 했다

비록 두 장관의 교체 건의가 사실이 아니라고 해도 해당 이슈의 중대성을 전달한 만큼 문 대통령의 결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특히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재보선은 물론 2022년 대선과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서는 두 장관의 교체가 필요하다는 여론이 나오고 있다.

다만 추 장관은 당장 교체할 가능성이 높지 않다. 왜냐하면 검찰개혁의 최일선에 있기 때문이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출범 등 사법개혁을 마무리하는 최우선 과제를 안고 있다.

김 장관 역시 전세난을 해소해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기 때문에 섣부른 교체는 오히려 정책의 혼선을 줄 수 있기 때문에 교체가 쉽지 않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