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내일부터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서울시는 '1천만 시민 멈춤기간'1단계때는 '소비쿠폰' 뿌리고, 확산되니 중단?… 시민 반응 '싸늘'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11.23 17: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서울시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1천만 시민 긴급 멈춤기간'을 선포한 23일 서울 시내에 집회금지 안내문이 보인다. 24일부터 연말까지 대중교통 야간 운행을 감축하고 10명 이상의 집회를 전면 금지한다.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정부는 수도권을 대상으로 24일 0시에 기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 상향 조치했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닷새 연속 300명대를 기록하며 일상생활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동시다발적으로 나타나고 있는데다가 내달 3일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예정되어 있어 방역 수준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22일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정례브리핑을 통해 "대단히 심각하고 엄중한 상황"이라고 칭하며 "지난 2∼3월의 대구·경북 유행이나 8월의 수도권 유행과 비교해도 더 위험하다"고 밝혔다.

2단계 격상 시에는 다중이용시설 등에 강화된 방역조치가 시행된다.

중점관리시설 9종 가운데 클럽과 룸살롱을 비롯한 유흥주점·단란주점·감성주점·콜라텍·헌팅포차 등 유흥시설 5종의 영업이 중단되며, 카페는 영업시간 내내 포장·배달만 허용, 음식점은 오후 9시 이후 포장·배달만 허용된다. 일반관리시설 14종 중 일부는 인원 제한이 확대되고, 음식 섭취가 금지된다.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조치에 서울시는 24일부터 연말까지 '1천만 시민 긴급 멈춤기간'으로 23일 선포했다.

24일부터는 시내버스만, 27일부터 지하철까지 밤 10시 이후 운행을 20%씩 감축한다. 비상상황 지속 시 지하철 막차도 밤 11시로 단축할 계획이다.

카페나 음식점 등은 주문 대기 시 이용자 간 2m 간격 유지, 음식 섭취 중 대화 자제를 권고했으며, 요양시설과 데이케어센터는 면회·외출·외박 등이 금지된다.

노래연습장도 오후 9시 이후 연영이 중단되며, 클럽 등 비말 전파 우려가 높은 시설은 집합금지 조치가 내려진다.

한편 23일 문화체육관광부는 사회적 거리 두기가 1단계로 완화됨에 따라 지난달 22일부터 발급했던 공연, 전시, 영화, 체육, 숙박, 여행 부문 문화·여가 등 소비할인권 6종의 발급을 잠정 중단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정부에서 '놀러가라고' 소비쿠폰 뿌려서 쓰는데 확진 나와도 상관없나?", "1단계라고 신나서 뿌리더니 그런거 필요없다" 등의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또한, 일부 시설 영업 9시 이후 제한과 대중교통 감축에 대해서도 "9시 이후를 단축해버리면 출퇴근이 늦은 사람은 어떻게하나? 사람들을 몰리게 하지 않으려면 분산을 시켜야지", "차라리 배차간격을 좁혀서 밀집도를 줄이자" 등의 의견도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