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미 연방총무청,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 승리 공식 승인정권인수 개시 통보… 트럼프는 아직 불복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11.24 10: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현지시간 23일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미 연방총무청(GSA)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승리를 공식 승인했다.

AP통신은 GSA가 바이든 당선인이 11·3 대선의 승자로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인수 인계 절차를 위해 조만간 연방정부 당국자들과 회의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같은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우리의 소송은 강력하게 계속될 것"이라고 밝히면서 "그런데도 우리나라의 최선의 이익을 위해 나는 에밀리(GSA 청장)와 그의 팀이 원래의 절차에 따라 필요한 일을 하도록 권고한다. 내 팀에도 그렇게 하라고 말했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이후 약 3주간 결과에 불복해 갖은 소송을 진행해온 바 있지만, 바이든 당선인에게 정권 이양 작업 협조의 뜻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이다.

그러나 '소송은 강력하게 계속될 것'이라는 말로 미루어보아 대선 패배를 인정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