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민주당, 가덕도신공항 특별법 26일 발의동남권 신공항 이슈 본격화, 국민의힘 대응은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0.11.25 11:47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26일 가덕도신공항 신속 착공을 위한 특별법을 발의하기로 했다. 신공항 건설 관련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하는 내용을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무총리실 산하 검증위원회가 김해신공항의 근본적 재검토 발표 이후 국민의힘 소속 부산 지역 모든 국회의원이 특별법 발의를 한데 이어 민주당에서도 발의를 하기로 함에 따라 가덕도신공항 추진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측된다.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지난 24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에게 “한정애 정책위의장이 가덕도신공항 관련 특별법을 내일(25일) 공동 발의하고 목요일(26일) 법안을 의안과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특별법을 늦어도 내년초 통과시키겠다는 입장이다. 이와 더불어 국민의힘 부산 의원이 먼저 발의한 ‘부산 가덕도신공항 특별법’도 함께 논의를 한다는 방침이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기자들에게 “특별법은 입지 선정과 행정절차 단축 방향이 주 내용”이라며 “국가균형발전 뿐 아니라 ‘2030 엑스포'에 맞춰 신공항을 조기개항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길 것”이라고 말했다.

21일 오후 국민의힘 부산시당 회의실에서 하태경, 황보승희, 안병길, 박수영 의원 등이 신공항 관련 외부 인사들과 '부산 가덕도신공항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부산 지역 의원들에 이어 더불어민주당도 당론으로 특별법 제저에 나서면서 가덕도신공항 추진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측된다.

다만 국민의힘 소속 TK 정치인들이 가덕도 신공항 추진에 대해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반발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두고 범여권에서 국민의힘 지도부를 향해서 “학생회보다 못하다”는 조롱까지 한 상태다. 따라서 국민의힘은 가덕도신공항 추진을 놓고 당론까지 채택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워 보인다.

이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내년초 특별법 통과를 목표로 삼았다는 것은 내년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노린 것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온다.

그만큼 가덕도신공항 추진은 내년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의 핵심 이슈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 이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너나 없이 가덕도 신공항 이슈 띄우기에 나섰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