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왕이 중국 외교부장 방한 일정 개시해… 강경화·문대통령 예방 예정외교장관회담서 시진핑 방한·한반도 정세·코로나 협력 논의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11.26 08: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왕 부장은 26일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을 포함한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 한반도 정세, 미중 관계 등 한중 양국의 주요 현안이 두루 거론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1년만에 한국을 방문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회담, 문재인 대통령 예담을 진행한다.

일본 방문을 마치고 25일 밤 늦게 한국에 입국한 왕 부장은 26일 오전 10시 외교부 청사에서 강 장관과 회담을 나눌 예정이다. 일각에서는 회담서 코로나19 대응,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방한, 한반도 정세와 미중 갈등 등 주요 현안에 대해 어떤 대화를 나눌지에 주목하고 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우리는 양국 고위급 간 전략적 소통과 코로나19 방역, 생산 회복 등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며 "또 국제 및 역내 업무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고, 양국관계의 건강한 발전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양국은 코로나19 확산세로 인해 시 주석 방한이 어려워지자 그에 관한 논의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왕 부장은 강 장관과의 회담을 마친 후 오후에는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할 예정이다.

전날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의 면담에서는 시 주석의 뜻을 전달한 바 있어 문 대통령에게도 시 주석의 메세지가 전달될지 주목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