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정ㆍ라이프 서울
대한변협, "검찰총장 직무정지 및 징계청구 재고 촉구""적법한 감찰을 통해 진상규명한 후 신중하게 처리해야"
  • 엄정애 기자
  • 승인 2020.11.26 12:32
  • 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엄정애 기자]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이찬희)는 26일 성명서를 내고 "비위와 관련해 명백하고 중대한 증거가 제시되지 않은 상태에서 성급하게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집행을 정지시키고 징계를 청구한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조치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재고를 촉구했다.

대한변협은 성명서에서 "그동안 법무부장관과 검찰총장이 갈등을 빚어온 경우는 종종 있었으나 이번처럼 법적 절차를 통한 직무정지, 징계청구에 이른 것은 헌정 사상 초유의 일"이라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징계사유로 든) 일부 사유는 이미 언론과 인사청문회 등을 통해 공개된 사안이고 새롭게 제기된 사유들도 국민들이 검찰총장의 직무를 정지시킬 정도인지에 대해 납득할 만큼 명백한 증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판사 사찰의 경우 매우 민감한 사안이고 검찰 정보수집의 직무범위 안에 있는지 논란이 될 수 있다"며 "하지만 이것 역시 개인정보의 내용과 수집방법에 따라 판단을 달리할 수 있는 부분이기 때문에 직무정지와 징계에 이르기 위해서는 명확하고 철저한 조사가 선행돼야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지난 24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접 감찰한 결과 심각하고 중대한 혐의가 확인됐다"며 ▲언론사 사주와의 부적절한 접촉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 등 주요 사건을 담당한 재판부에 대한 개인정보·성향 등 불법 수집 ▲채널A 등 검언유착 사건 감찰 및 수사 방해 ▲적법한 감찰을 거부하는 행위 ▲정치적 중립의무 훼손 등을 징계와 직무정지 사유로 들었다.

대한변협은 "직무정지 조치는 검찰조직 전체와 국민에게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적법한 감찰을 통해 진상을 규명한 후 신중하게 처리해야 마땅함에도 불구하고 너무 성급하게 처분을 내린 것이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