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총리실
文대통령 "전쟁 종식과 완전한 비핵화 노력 멈추지 않을 것"中 왕이 국무위원 접견…"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욱 긴밀하게 발전시켜 나가기를 바란다"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20.11.26 19:26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문재인 대통령이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함께 한반도에서 전쟁을 종식시키고,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26일 청와대에서 왕이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접견을 갖고 "그동안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과정에서 중국이 보여준 건설적인 역할과 협력에 감사를 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왕이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방한을 환영한다"면서 "코로나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양국 간에 다양한 고위급 교류가 계속되고 있는 것을 아주 기쁘게 생각한다"고 인사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우리 양국이 경제 협력과 함께 인적·문화적 교류 협력을 더 강화해 나감으로써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욱 긴밀하게 발전시켜 나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특히 2년 후 한중수교 30주년을 맞이하여 새로운 30년을 준비하는 그런 장기적인 발전 방안을 마련해 나가기를 바란다"면서 "그동안 한중 양국은 코로나 대응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왔다"고 강조했다.

또한 "코로나 상황 속에서도 필수인력의 왕래가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하여 신속통로제도를 가장 먼저 시행을 했고, 또 인적 교류의 점진적인 확대 방안에 합의함으로써 국제협력의 모범적인 사례를 만들어 왔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한중 우호 협력 관계의 굳건함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여러 계기에 한중관계의 중시를 보여주신 시진핑 주석께 따뜻한 안부 인사 전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앞으로도 왕 위원께서 한중관계의 발전을 위해서 많은 역할을 해 주시고, 남북관계의 발전을 위해서도 건설적인 역할을 해 주실 것을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왕 위원은 "코로나19 사태 발발 이후 양국은 우호적인 가까운 이웃으로써 서로한테 지지하고 서로한테 도움을 해 주면서 양국의 친선과 양국의 우호와 협력을 증진시켰다."면서 "양측의 공동된 노력 하에 양국은 가장 먼저 합동 방역을 하였고, 제때 방역에 관한 정보를 교류하며 협력을 해왔다"고 답변했다.

그리고 "양국이 가장 먼저 코로나19 사태를 효과적으로 통제하고, 이를 통해서 양국 국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수호하고 있다"며 "양국은 가장 먼저 신속통로를 신설하였고, 이를 통해서 양국의 경제 생산 정상화를 위해서 함께 노력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왕 위원은 "대통령께서 말씀하셨듯이 양국의 이런 방역 협력을 글로벌 방역을 위해서 유익한 경험을 쌓았고, 그리고 국제사회에서 모범을 세웠다"면서 "양국 관계가 지금 코로나19의 어려움을 견뎌내서 반드시 더 넓은 전망을 맞이하게 될 것이고, 그리고 양측이 손잡고 양국 수교의 30주년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진핑 주석님께서는 대통령님과의 우정, 그리고 상호 신뢰에 대해서 매우 중요시하시며 특별히 저더러 대통령님께 구두 메시지를 전달해 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