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아스트라제네카, 계속되는 백신 의혹에 추가 임상시험 진행면역 효과 90%인 저용량 투약 방식 대상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11.27 08: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 백신 후보 물질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후보 물질에 대한 추가 글로벌 임상 시험이 진행될 전망이다.

현지시간 26일 파스칼 소리오 아스트라제네카 최고경영자(CEO)는 블룸버그 통신과 인터뷰에서 "우리가 더 나은 효과를 보이는 방식을 발견한 만큼 이를 입증해야하기 때문에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이미 효과가 크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소규모의 환자만 필요한 만큼 빨리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 예상했다.

이번 추가 임상 시험은 최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제기된 의문으로 인해 진행되는 것으로, 지난 23일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는 개발 중인 백신의 임상 3상 초기 데이터 분석 결과 평균 면역 효과는 70%라고 발표했다.

백신 1회분의 절반을 우선 투약하고 1회분을 투약할 경우 예방효과가 90%, 2회 전부 전체 용량을 투약했을 경우 62%의 예방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발표 이후 절반만 투약한 것이 실수에서 비롯된 결과라는 것이 알려지며 신뢰성에 의문이 제기됐다. 더불어 핵심 정보가 누락됐다는 지적이 나왔다. 아스트라제네카 측은 전체 시험 참가자 중 코로나19 확진 사례는 131건이라고 발표했지만, 두 실험군에서 확진 사례가 각각 몇 건씩 나왔는지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특히 코로나19는 고령층에게 치명적인 성향을 띄는데, 90% 예방 효과를 봤다던 집단은 고령자가 없는 55세 이하로 구성된 것이 알려져 논란이 일은 바 있다.

당시 절반 투여에 대해 아스트라제네카의 메네 팡갈로스 부사장은 "우리가 1회분의 절반을 접종한 것은 행운(serendipity)이었다"고 평가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대변인은 추가 임상에 대해 "현재 진행 중인 임상시험 데이터에 새 데이터를 더해 규제 당국에 제출할 준비를 하고 있다"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