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대우건설, 코로나블루 극복 위한 '마음대교' 캠페인 진행대학생 홍보대사가 제안한 신개념 온라인 CSR
  • 송호길 기자
  • 승인 2020.12.03 10:39
  • 2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자료=대우건설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대우건설(대표이사 김형)이 대우건설 대학생 홍보대사(이하 대대홍)와 함께 신개념 온라인 CSR인 '마음대교'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마음대교 캠페인은 코로나19로 지친 사람들의 마음과 마음을 이어 공감과 위로를 전하자는 취지로 시작됐다.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며 참여방법도 간단하다.

마음대교 웹페이지에 익명으로 사연을 남기고 댓글을 통해 공감과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거나 비슷한 사연을 갖고 있는 나만의 사례를 공유하는 형식이다. 익명성이 보장되다 보니 어디에도 이야기하지 못해 마음 속 깊이 담아두었던 나만의 이야기를 털어 놓을 수 있어, 코로나블루를 겪고 있는 MZ 세대들에게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캠페인은 대대홍이 마음대교 캠페인 웹페이지의 등대가 되어 사연에 대한 답글과 공감으로 참여자에게 위로와 희망의 빛을 전할 예정이다. 베스트 사연으로 선정된 60명에게는 대대홍이 직접 기획하고 제작한 사연 맞춤'마음상자' 선물을 제공한다.

마음대교 캠페인은 올해 12월 31일까지 진행하며, 자세한 사항은 마음대교 웹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대대홍은 지난 2009년 창단한 건설업계 최초 홍보대사 대외활동으로 지난해까지 총 16기, 615명의 활동자를 배출했다. 기업과 브랜드 홍보 뿐만이 아니라 '쓰레기를 대우해줘' '대우건설米 재배' '애완동물 러브하우스 제작' '해비타트 사랑의 집고치기' 등 다양한 CSR 활동을 펼쳐왔다.

또한 최근 몇 년 간은 전통시장, 소방관·집배원 휴게시설, 유기견 보호소, 지하철 수유실 등 보완이 필요한 시설을 설계하고 인테리어를 보수하는 등 다양한 환경개선 활동을 진행해왔다. 올해 선발된 대대홍 17기는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 형태로 활동하고 있으며, 마음대교 캠페인과 같이 새로운 형태의 온라인 CSR을 추진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이 건설을 통해 섬과 육지를 잇고, 문화를 이어왔듯이 '마음대교' 캠페인을 통해 지친 이들의 마음과 마음을 잇겠다"며 "모두가 힘든 시기지만 공감과 위로를 통해 희망을 나누면 좋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