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야권, 추미애-노무현에 “돌아가신 분 끌어들여” 맹공“노무현 대통령 욕 먹이지 않아”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0.12.03 13:23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국민의힘 김은혜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낙산사에 봉안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전 사진을 올리자 야당은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3일 구두논평을 통해 “법무부 감찰위, 법원, 심지어 믿었던 측근까지 등을 돌리자 이젠 돌아가신 분까지 끌어들이고 있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국민에게 외면당한 법무부 장관의 마지막 몸부림을 본다”고 규정했다.

김 대변인은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을 주도했던 '의원 추미애'의 하소연을 왜 국민이 들어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구차한 변명은 친문 세력과 따로 만나하시라. 한 줌 권력을 막판까지 남김없이 흡입하려는 망자 소환, 한 평생 공정과 통합의 결단을 해온 고인이 들으면 혀를 끌끌 찰 일”이라고 언급했다.

추 장관이 흔들림 없이 검찰개혁을 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백척간두에서 흔들림 없이 진일보하면 추락”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갈피를 못 잡는 장관, 이제 또 누구를 안고 뛰어내리려 할지 걱정된다. ‘살이 떨리는 무서움과 공포’는 추 장관이 아닌 국민들이 충분히 겪고 있다. 이제 그만. 국민들을 놓아달라”고 이야기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노무현 대통령을 욕 먹이지 말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추미애, 잔머리 굴리는 거 보세요. 이 퍼포먼스는 문재인 정권의 공식미학이 된 탁현민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또한 “자기가 위태롭게 되자 노무현의 추억을 소환하여 다시 지지자들을 결집시키겠다는 속셈”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개인에게 불이익을 줄 때는 반드시 ‘적법 절차’를 밟아야 한다는 헌법 12조 1항의 정신을 위반해 놓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그 위헌적 망동의 변호인으로 동원하고 있는 거죠”라고 이야기했다.

김근식 교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근식 교수 역시 페이스북을 통해 “급하긴 급했나 봅니다”면서 “자신이 탄핵했던 노 대통령 영정사진까지 소환하는 추 장관”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민심과 여론의 되치기에 겁나기도 하고, 모든 책임을 혼자 독박쓸지도 몰라 쫄기도 하고”라고 이야기했다.

김 교수는 “결국 마지막 동아줄은 친노친문 대깨문들과 운명공동체 전략으로 가는 겁니다”며 “더이상 밀리지 않도록 친문진영 재결집하고, 밀려도 친문과 함께 옥쇄하겠다는 각오를 과시함으로써, 본인을 내칠 경우 가만있지 않겠다는 압박이기도 합니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