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정책
홍남기, "주택공급방안 마련 속도 내달라""코로나19 피해자 대책·설 대책 촘촘하게 마련해야"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등 설 전 90% 이상 지급해야"
  • 이욱신 기자
  • 승인 2021.01.11 16:24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 두번째)이 11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서울과 영상으로 연결해 열린 대외경제장관회의 및 대외경제협력기금운용위원회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일 국민 주거생활 안정을 위한 다양한 주택공급방안 마련에 속도를 낼 것을 주문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서울과 세종간 화상회의로 열린 올해 첫 기재부 확대간부회의에서 "부동산 시장 문제는 국민 주거, 민생 안정 등 측면에서 가장 시급하므로 최대한 조속히 안정화되도록 정책 역량을 집중해달라"며 "지난 8·4 대책에서 발표한 공공 재건축·재개발 집행 점검과 다양한 주택공급방안 마련 등에 속도를 내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계층 3차 피해지원대책을 1월과 2월의 중요한 현안으로 꼽으며 2월 설 민생안정 대책에 대해서는 "촘촘하게 마련해 다음주까지 당정협의 등을 거쳐 최종 확정·발표될 수 있도록 하자"고 독려했다.

그는 "오늘부터 지급되는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등 현금지원 사업이 계획대로 설 전 90% 이상 지급되도록 조치해야 한다"며 "특히 온라인 접근성이 떨어지는 취약계층에 대해서는 절차 지연이 없도록 최대한 지급 시기를 당기는 등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백신 전 국민 무료 접종이 신속하게 이뤄지도록 뒷받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이날 발표된 문재인 대통령 신년사에 경기 회복, 일자리와 포용 강화, 미래 투자, 한국판 뉴딜과 탄소중립, 대외 협력 확대 등 정부가 중점 추진해야 할 핵심 과제가 제시돼있다고 언급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