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정책
한국, 지난해 1인당 GNI, G7 이탈리아 제쳐이탈리아, 서비스업 중심으로 코로나19 충격 더 큰 탓
2020 세계 GDP 순위도 두 계단 상승 10위 랭크
  • 이욱신 기자
  • 승인 2021.01.12 17:11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지난해 우리나라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주요 7개국(G7) 구성원인 이탈리아를 추월한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11일 오후 서울 황학동 중앙시장 중고가전제품 판매점에 진열된 TV에서 문재인 대통령 신년사가 방영되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 1인당 국민소득이 사상 처음으로 G7 국가를 넘어설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주요 7개국(G7) 구성원인 이탈리아를 추월한 것으로 추정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한국의 1인당 국민소득이 3만달러 초반대로 줄어들지만 유럽지역은 더 센 충격을 받아 경제 지표가 더 많이 후퇴한 결과다.

1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1인당 명목 GNI는 2019년 3만2115달러에서 소폭 줄어든 3만1000달러 안팎으로 추정된다. 실질 성장률이 마이너스로 떨어진 것은 물론 명목 성장률마저 0% 초반대로 낮아지고 원/달러 환율도 상승했기 때문이다.

다만 한국의 1인당 GNI 순위 자체는 오히려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세계은행(WB)이 직전 3년간 평균 환율을 적용해 계산한 결과에 따르면 2019년 이탈리아의 1인당 GNI는 3만4530달러로 그해 한국(3만3790달러)을 근소하게 앞섰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지난해 이탈리아의 명목 성장률을 한국(0.1%)보다 크게 낮은 -7.9%로 전망했던 점을 고려하면 이탈리아의 1인당 GNI는 한국보다 적을 가능성이 크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발표한 신년사에서 "우리 경제는 지난해 OECD 국가 중 최고의 성장률로 GDP 규모 세계 10위권 안으로 진입할 전망"이라며 1인당 국민소득 또한 사상 처음으로 G7 국가를 넘어설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아직 지표가 발표되지 않았지만 이런 예상이 현실화한다면 한국의 1인당 GNI가 G7이라 불리는 주요 선진국(미국, 일본,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중 하나를 넘어선 첫 사례가 된다. 이탈리아의 1인당 국민소득은 지금껏 한국을 앞서 왔다.

세계은행에 따르면 2016년 한국의 1인당 GNI는 2만9330달러로 이탈리아(3만1950달러)보다 2600달러가량 적었고 2018년에도 한국이 3만2730달러로 이탈리아(3만3840달러) 보다 뒤졌다. 다만 이탈리아와의 1인당 GNI 격차는 2019년에 좁혀졌고 지난해에는 한국이 역전한 것으로 보인다.

이탈리아는 경제에서 관광 등 서비스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 수출 중심의 한국보다 코로나19 타격을 더 크게 받은 결과다. 지난해 한국은 주요 선진국이 '셧다운'을 하면서 2분기 성장률이 급락했지만 수출이 11월(4.1%), 12월(12.6%) 살아나는 모습을 보였다.

한국의 경제규모 순위도 올라갈 전망이다. 국제통화기금(IMF)의 세계 경제전망 보고서를 보면 2020년 한국의 GDP는 1조5868억달러로, 전세계에서 10번째가 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9년의 12위보다 두 계단 상승한 것이다. 전년도에 한국보다 앞섰던 브라질과 러시아는 각각 12위와 11위에 그칠 것으로 예상됐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