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트럼프, 두번째 탄핵 소추안 美하원 통과의회 난동사태 책임져야… 임기 1주일 남기고 '불명예'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1.01.14 08: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수도 워싱턴에서 열린 대선 결과 인증 반대 집회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이날 시위대는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이 끝난 후 의사당 내부까지 진입했다.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소추안이 하원에서 가결해 상원서 판가름 날 전망이다. 이로 인해 트럼프 대통령은 임기를 1주일 남기고 두 번의 탄핵이 요구되는 불명예를 안게됐다.

이번 탄핵 소추안은 지난 6일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의회에 난입해 5명의 사상자를 낸 것에 대한 책임을 묻는 취지로, 시위대 연설에서 부정선거를 주장해 군중을 선동한 혐의다.

전날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대통령의 직무 수행이 어려운 경우 내각 과반 찬성을 통해 직무에서 배제시키고, 부통령이 직무를 대행할 수 있는 수정헌법 25조를 발동해 트럼프 대통령의 직무 박탈을 위한 결의안을 통과시킨 바 있다.

이날 하원 본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소추안은 찬성 232명, 반대 197명의 과반수 이상 찬성으로 통과됐다. 찬성 232명 중 222명은 민주당, 10명은 공화당 의원인 것으로 파악됐다.

하원에서 탄핵 소추안이 가결돼 상원이 탄핵안을 심리할 전망이나, 공화당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는 민주당 긴급회의 소집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대변인을 통해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