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김정은, 야간열병식 참석… 신형SLBM 공개당대회 열흘 만에 마무리, '핵무장력'·'핵보유급' 과시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1.01.15 09: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14일 북한 평양에서 당 제8차 대회 기념 열병식이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5일 보도했다. 이날 야간 열병식에는 북한의 4연장·5연장·6연장·12연장 방사포가 줄지어 등장했다.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14일 저녁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제8차 당대회 기념 열병식을 진행했으며, '북극성-5'로 추정되는 신형SLBM을 공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조선중앙방송은 "김정은 동지께서 참석한 당 제8차 대회 기념 열병식이 1월 14일 저녁 수도 평양의 김일성 광장에서 성대하게 거행됐다"고 보도했다.

전날 진행된 열병식에서는 군사 무기들이 대거 등장하며 군사력을 과시하는 모습을 보였다. 조선중앙방송은 "첨단무기들이 핵보유국으로서의 우리 국가의 지위, 세계 최강의 군사력을 보유한 우리 군대의 위력을 확증해줬다"며 전략군 종대에 대해 '당의 믿음직한 핵무장력'이라고 언급했다.

특히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 공개됐으며, 이는 지난해 10월 공개된 '북극성-4ㅅ'에 이은 '북극성-5ㅅ'으로 추정된다. 일각에서는 '북극성-3형'의 개량형일 가능성도 제기됐다.

조선중앙방송은 이와 관련해 "어떤 적이든 우리 영토 밖에서 선제적으로 철저히 소멸할 수 있는 강한 타격력을 갖춘 미더운 우리의 로켓 종대들이 우렁찬 동음으로 지심을 흔들었다"며 "최신형 전술 로켓 종대들이 공화국기를 나부끼며 광장으로 진입했고 군 전투력의 상징이라고도 할 수 있는 주력 탱크 종대가 전진해 나갔다"고 표현하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또한 김정관 국방상은 "만약 적대 세력이 우리 국가의 안전을 조금이라도 침해한다면 가장 강력한 공격적인 힘을 선제적으로 동원해 철저히 응징하고 조국과 인민의 안전, 사회주의제도를 철벽으로 지킬 것"이라고 연설을 통해 밝혔다.

한편 이날 열병식에는 김 위원장,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