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정책
이주열, '빚투' 주의 당부, "재난지원금, 선별 지원해야""주가 상승 속도 빨라…주가 조정 시 손실 유발할 수 있어"
"가계부채, 부실 위험 높지 않아…출구전략, 기조 전환 일러"
  • 이욱신 기자
  • 승인 2021.01.15 15:22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 참석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5일 최근 주가 상승 속도가 과거보다 대단히 빠르다며 '빚투'(빚내서 투자)를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또 재난지원금은 선별 지원에 손을 들었다. 피해계층에 집중하는 것이 효과가 크다는 취지에서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금융통화위원회가 끝난 뒤 연 인터넷 생중계 기자간담회에서 관련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이 총재는 "최근 코스피 급등을 버블(거품)이라고 판단하기는 어렵겠지만 주가 동향과 지표를 봤을 때 최근의 상승 속도가 과거보다 대단히 빠르다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너무 과속하게 되면 작은 충격에도 흔들릴 수 있다"며 "주요국 통화정책 기조의 변화, 예상치 못한 지정학적 리스크의 발생, 코로나19 백신 공급의 차질 등 충격이 발생하면 얼마든지 주가가 조정받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빚투'를 두고는 "과도한 레버리지에 기반을 둔 투자 확대는 가격 조정이 있을 경우 투자자가 감내하기 어려울 정도의 손실을 유발할 수도 있다"며 투자자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앞서 이 총재는 지난 5일 범금융권 신년 인사회에 발표한 신년사에서도 "부채 수준이 높고 금융·실물 간 괴리가 커진 상태에선 자그마한 충격에도 시장이 크게 흔들릴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주가 조정 가능성에 유의하고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며 "다만 어느 정도 자산 가격 조정이 일어나더라도 현재 금융시스템의 전반적인 복원력을 우려할 정도는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급증한 가계부채에 대해선 "가계부채가 작년에 많이 늘어났지만 단기적으로 보면 금리가 이전보다 낮아졌고 대출도 평균 만기가 이전보다 길어져 가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이 낮아졌다"며 "부실 위험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지만 현시점에서 가계부채의 부실이 많이 늘어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낙관했다.

이 총재는 재난지원금에 대해서는 "한정된 자원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쓸 것인가를 고려해야 한다는 차원에서 선별 지원의 이유는 분명하다"며 "코로나19 피해가 집중된 어려운 계층에 지원하는 것이 오히려 (지원) 효과가 크고 그 결과 경기 회복 속도도 빨라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미국에서 테이퍼링(채권매입 축소) 논의가 뜨거운 가운데 올해 출구 전략을 꺼내들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시기상조'라고 선을 그었다.

이 총재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여러 조치를 정상화한다든가 금리 정책 기조를 바꾼다는 것은 현재 고려할 상황이 아니다"며 "기조 전환을 언급하기는 아직 이르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 정책 결정의 영향이 상당히 크기 때문에 이를 고려하기는 하지만 나라마다 상황에 따라 결정해야 한다"며 "현재로서는 경기 회복 흐름의 불확실성이나 취약계층이 처한 위험 등이 짧은 기간에 해소되기는 어렵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