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총리실
文대통령, 공수처 "정치와 기존 사정기구로부터의 독립이 중요""공정하고 부패없는 사회로 이끌어가는 견인차로서 자긍심과 사명감 가져 달라"…"검찰의 지금 잘못된 수사 관행도 변화할 것"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21.01.21 16:37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문재인 대통령과 김진욱 공수처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청와대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정치로부터의 중립, 기존 사정기구로부터의 독립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에서 공수처장 임명장 수여식 후 환담에서 "가장 중요한 덕목은 역시 중립성과 독립성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고위공직사회의 투명성과 청렴성 지킴이로서 우리 사회를 더 공정하고 부패없는 사회로 이끌어가는 견인차로서 자긍심과 사명감을 가져 달라”면서 “엄중한 시기에 많은 사람의 관심이 집중된 아주 부담스러운 직책을 피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수용해 주신 데 대해 경의를 표한다”면서 초대 공수처장에게 축하의 말을 건넸다.

문 대통령은 “처음 출범한 공수처인 만큼 차근차근 국민 신뢰를 얻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적법 절차와 인권친화적 수사에 전범을 보여준다면 국민 신뢰를 얻을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이제 공수처의 검찰․경찰의 수사 역량을 합친 것이 대한민국 전체의 수사 역량이 되는 것이기 때문에 대한민국 전체의 수사 역량을 더 건강하게 발전시켜 나간다는 점에서 수사 역량을 높여 나가기 위한 검․경과의 협력도 매우 중요하다”면서 “정말 공수처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했다.

이에 김진욱 공수처장은 "임명에 감사드린다"며 "선진 수사기구, 인권친화적 수사기구가 되는데 초석을 놓아 공수처가 국민 신뢰를 받는다면 검찰의 지금 잘못된 수사 관행도 변화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