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문 대통령, 지지율 43%… 8주만에 40%대 회복전주보다 5.1% 올라… "정면돌파가 반등 요인인 듯"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1.01.25 08: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리얼미터 여론조사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43%를 기록, 지난해 11월 4주 이후 8주 만에 40%대로 회복했다.

리얼미터가 지난 18~22일 YTN의 의뢰로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 긍정평가는 43.0%로 조사됐다. 이는 전주보다 5.1%포인트 오른 수치다.

부정평가는 4.4%포인트 감소한 53.2%, 모름이나 무응답은 0.7% 감소한 3.7%를 기록했다.

리얼미터 측은 이번 긍정평가 상승에 대해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각종 악재에 정면 돌파하려는 모습이 반등 요인으로 꼽히고, 이 상승세가 유지됐다"고 분석했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 주목할만한 부분은 보수층의 긍정평가가 7.7%포인트오른 것이며, 중도층에서도 1.7%포인트 상승하는 등 이례적인 모습을 모였다.

정당 지지율의 경우 민주당이 32.8%를 기록, 29.6%의 국민의힘을 8주만에 추월했다.

민주당 지지 연령을 보면, 5~70대 등 고령층에서 각 3.9%포인트, 3.5%포인트, 4.1%포인트 올랐지만, 20대 지지율은 2.6% 하락했다.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2천 510명을 대상으로한 해당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0%포인트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