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흥행 성공' LH 전세형 주택…평균 3.4대 1수도권 5.9대1, 지방권 2.1대1… 5만235명 신청
  • 송호길 기자
  • 승인 2021.01.25 16:43
  • 2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일간투데이DB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정부가 전세난 해소를 위해 선보인 '전세형 공공임대주택'에 청약이 몰리며 흥행에 성공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작년 12월 공고한 전세형 공공임대주택 총 1만4843호에 대한 청약접수 결과 전국 평균 3.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전세형 공공임대주택은 작년 11월 발표된 정부의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에 따라 기존 공공임대 공실을 활용해 전세와 유사하게 공급하는 임대주택이다.

LH는 지난 18~20일 3일간 건설형 1만2337호, 매입형 2506호 등 전국 1만4843호의 전세형 주택에 대해 권역별 입주자를 모집했으며, 총 5만235명이 신청해 전국 평균 3.4대 1의 경쟁률로 청약을 마감했다.

수도권의 경우 건설형은 총 3949호 모집에 경쟁률 4.3대 1을 기록했으며, 매입임대형은 총 1058호 모집에 11.8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전세형 주택의 임대조건은 시중 전세 시세의 70~80% 이하이고 보증금 비중이 기본 임대조건의 최대 80%로 입주자들의 월 주거부담을 줄일 수 있는 만큼, LH는 이번 공급을 통해 실수요자들의 주거안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일정은 오는 3월 5일 당첨자 발표, 3월 17~19일 계약 예정으로 계약체결 후 입주지정기간 내 잔금 납부 완료시 즉시 입주가능하다. 생계·의료 수급자를 대상으로 한 매입임대 전세형 주택 1순위의 경우 오는 2월 18일 당첨자 발표, 2월 26일 이후 계약체결 및 순차 입주 예정이다.

LH 관계자는 "최근 전세난으로 전세를 찾고 있는 서민·중산층의 주거불안 해소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 앞으로 추가 전세형 물량을 확보해 지속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