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택배노조, "택배사가 5일 만에 합의 파기해"… 총파업 검토 가능성택배사 "합의안 충실히 이행… 개선 작업 완료 후 추가 인력 투입할 것"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1.01.26 17: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2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전국서비스산업노조연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택배 노동자들이 이전과 같이 분류작업에 투입될 상황에 직면했다며 택배사들의 사회적 합의 이행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26일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대책위)는 서울 서대문구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택배사들이 지점과 영업점에 '분류작업을 계속하라'는 취지의 공문을 보냈다"고 밝혔다.

지난 21일 택배 노동자 과로사 방지를 위해 기본 작업에 포함됐던 분류작업에 전담 인력을 투입한다는 내용을 담은 1차 합의문에 서명한 바 있다. 대책위에 따르면 서명 이후 CJ대한통운은 4천 명, 롯데·한진택배는 각 1천 명의 인력을 투입, 추가 인력 투입을 하지 않으며, 노조의 면담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진경호 대책위 집행위원장은 "국민께 감사하다고 밝힌 지 5일 만에 이런 기자회견을 해 정말 참담한 심정"이라고 밝히며 "롯데와 한진은 자동화 설비가 갖춰지지 않아 1천 명만 투입되면 70% 이상의 택배 노동자들이 분류작업을 지속해야 하고 CJ대한통운도 약 15%의 노동자가 분류작업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택배사들의 행동이 사실상 합의안을 파기한다고 판단한 것이다.

김태완 전국택배노동조합 위원장은 "택배사가 합의 이행을 하지 않으면 CJ대한통운·우체국택배·한진택배·롯데택배 등 4개 택배사 소속 조합원들이 파업에 돌입할 수 있다"고 말해 파업 가능성을 언급했다.

택배사들은 한국통합물류협회를 통해 "사측은 합의안을 충실히 이행하고 있다"며 노조의 입장을 반박했다.

배명순 한국통합물류협회 택배위원회 사무국장은 "합의안에 따르면 국토부가 주관하는 거래구조 개선 작업 이후 분류인력을 추가로 투입하기로 했다"며 우선적으로 지난해 10월에 발표했던 인력을 투입하고, 거래구조 개선 작업 완료 후 추가 인력을 투입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배 사무국장은 "이달 말까지 모든 인력 투입을 완료할 것으로 보인다"며 "합의안을 파기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