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총리실
정총리 "대표선수 선발 학폭 이력 자격기준 반영 조치""성적 지상주의와 경직된 위계 질서 폭력 어떤 이유로도 용인 안돼"…"새학기 철저한 방역 수업일 최대한 확보"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21.02.23 13:29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정세균 국무총리가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운동선수의 학교폭력 이력을 대표선수 선발과 대회출전 자격기준에 반영하는 등의 조치 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성적 향상을 위해 때로는 폭력이 필요하다는 잘못된 믿음도 사라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최근 유명 운동선수들의 학폭 전력이 알려져 국민들께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며 "성적 지상주의와 경직된 위계 질서, 폐쇄적인 훈련 환경 등 폭력이 조장되거나 감춰지기 쉬운 구조적 문제점 개선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성적 지상주의와 경직된 위계 질서, 폐쇄적인 훈련 환경 등 폭력이 조장되거나 감춰지기 쉬운 구조적 문제점 개선이 시급하다"면서 "폭력은 어떤 이유로도 용인되지 않는다는 통념이 체육계에 자리 잡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올해는 학사일정을 정상 운영하고 철저한 방역 하에 등교 수업일을 최대한 확보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