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호남
무안군, 코로나19 확산 대비에 총력분야별 긴급사항 대응 향후 계획 마련에 만전
  • 정찬조 기자
  • 승인 2021.02.24 09:24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정찬조 기자] 무안군(군수 김산)은 최근 코로나19 감염확산을 막기 위해 긴급 조치를 취하고 향후방역계획을 집중 점검하여 추진 중에 있다고 밝혔다.

무안군은 지난 16일부터 21일까지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함에 따라 2월 22일에 코로나19 분야별 긴급상황점검 회의를 열어 각 부서 간 대응 상황을 공유하고 향후 계획을 마련하였다.

무안군은 경로당, 요양원, 장례식장, 결혼식장, 종교시설, 음식점, 체육시설 등 20여 개의 분야에 대하여 방역조치 단속강화 거리두리 수칙홍보 시설물 소독 방역자원 확보 등의 세부계획을 시행하여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무안군은 16일 해제면에서 확진자가 발생하자 해제면 주민다목적센터 임시선별검사소를 설치하는 데에 이어 남악복합주민센터 임시선별검사소, 전라남도청 주차장 내 임시선별검사소를 설치하고 대대적인 선제검사를 실시하여 12명의 확진자를 사전에 찾아내는 성과를 거두었다.

군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이 주민들에게 다소 불편하더라도 철저히 준수해 감염피해발생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주민 여러분의 협조를 당부 드린다”며 “군에서도 선제적인 방역대안을 세밀하게 마련하고 방역조치에 총력을 기울여 반드시 확산을 막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