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호남
여수해경, 정박선박 계류줄 끊어져 구조요청 잇따라주말 정박선박 표류, 신속한 구조활동으로 인명피해 없어
  • 이철수 기자
  • 승인 2021.03.02 07:32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이철수 기자]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송민웅)는 여수항에 정박해있던 유조선 7척이 계류줄이 끊어져 한꺼번에 표류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28일 새벽 04시 46분경 여수시 돌산읍 우두리 부두에 정박 중이던 299톤급 유조선 A호(여수선적,승선원 5명)가 부산에 유류 수급차 출항하려고 옆 선박 선수줄을 첫 번째 계류되어 있는 배에 연결하고 출항준비 중 계류줄이 장력에 의해 끊어지면서 계류된 6척과 함께 장군도 방향으로 표류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여수해경은 현장으로 구조세력을 보내 장군도 해안밀리고 있는 선박을 발견하고 A호 선장으로 하여금 비상투묘조치 하였으며, 이와 동시에 각 유조선 선장 등을 수배하여 해경구조대 보트 이용 표류선박에 이송 완료 후 안전조치로 우두리물량장에 무사히 입항조치 하였다.

다행히 인명피해 및 해양오염은 없지만 구조작업이 지연되었을 경우 표류선박들이 해안으로 밀려 좌초,침수 등 대형해양사고가 우려 될 수 있는 상황이었다.

이에 앞서 지난 27일 08시 48분경 여수시 돌산읍 신기항 선착장에 정박중인 여객선 B호(677톤)가 좌현 선수측 계류줄이 끊어지면서 계류장과 거리가 멀어져 인근 정박중인던 육군정과 접촉하는 사고가 발생했으나 선박안전 및 침수,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 됐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선박 소유자들은 정박중인 선박에 대해 수시로 안전상태를 확인하고 특히, 해상 기상이 불량한 날씨에는 선박 계류줄을 보강하는 등 안전사고에 사전에 대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