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후 전국 첫 이상 반응 사례 발생50대·60대 남성 혈압저하·전신무력감 증세… 현재는 호전돼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1.03.03 10: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지난 26일 서울 강남구 세곡동 서울요양원에서 강남구보건소 관계자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달 26일 이후 접종 후 중증이상 신고가 2건 접수됐다. 이는 전국서 첫 사례다.

3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2일 요양병원 2곳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 50대와 60대 남성 각 1명이 혈압 저하, 전신 무력감 증세를 호소했다.

경기도 보건당국 관계자는 "50대 남성은 의정부 소재 요양병원에서 백신을 접종했으며, 20분쯤 지나 말이 어눌해지고, 두통과 전신 무력감이 나타났다"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현재는 호전된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이어 "60대 남성은 평택에 위치한 요양병원서 백신 접종 하루뒤 발열, 전신 근육통, 혈압 증상이 나타났다"고 말했다. 해당 남성도 인근 병원으로 이송 후 호전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이번 사례들은 두 남성이 기저질환을 앓고 있던 이력이 있어 주의해야할 것으로 보고 있다. 경기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50대 남성은 고혈압과 당뇨, 60대 남성은 뇌혈관 질환 병력이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급성 중증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와의 관련성은 적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는 만 65세 이상 고령층에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제안한 것으로 파악됐다.

정 총리는 "독일도 65세 이상으로 접종을 확대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으며, 프랑스는 74세까지 확대했다"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고령층에게도 효과가 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들이 공개됐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