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총리실
문대통령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 관련 전수조사” 지시"부서 근무자 및 가족 등 범위 넓혀 빈틈없이 실시할 것"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21.03.03 16:36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다음과 같이 세 가지 사항을 정부에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3일 브리핑을 갖고 "문 대통령은 먼저 광명 시흥은 물론 3기 신도시 전체를 대상으로, 국토부-LH-관계 공공기관 등의 신규 택지 개발 관련 부서 근무자 및 가족 등에 대한 토지거래 전수조사를 빈틈없이 실시하라고 지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대변인은 "전수조사는 총리실이 지휘하되 국토부와 합동으로 충분한 인력을 투입해서 한 점 의혹도 남지 않게 강도 높이 조사할 것, 위법 사항이 확인될 경우 수사 의뢰 등 엄중히 대응할 것"과 "신규 택지 개발과 관련한 투기 의혹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제도적 대책을 신속히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의 질문에 "객관성과 엄정성을 담보해서 투기 의혹에 대한 조사의 신뢰를 높이기 위한 것"이라며 "일단 우선 총리실, 국토부가 1차 조사를 신속하게 해서 객관성과 엄정성을 담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따라서 "부서 근무자 및 가족 등과 그것은 조사를 하다가 범위는 넓혀질 수도 있고, 어쨌든 빈틈없이 실시할 것을 지시 하셨다"면서 "감사원과 추가적으로 조사하는 방식으로 갈지는 앞으로 좀 더 검토해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3기 신도시 전체를 대상으로 전수조사 대상을 확대한 것이고, 엄정하게 조사해 나갈 것"이라며 "어쨌든 변창흠표 공급 대책은 차질 없이 추진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이번에 엄정한 조사를 통해서 리더십과 신뢰를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본다"면서 "엄정한 조사를 강조하고 대통령께서 지시하신 이유도 바로 거기에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