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증권
주가급등에 '개미'투자자 노린 '불법 리딩방' 기승…수천만원 피해도 발생최근 소비자피해 상담 사례 급증…투자 초보 중·노년층 겨냥
유사투자자문업으로 신고, 정보검증·피해보상 책임 안져
  • 이욱신 기자
  • 승인 2021.03.07 14:46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한 주식 리딩방 운영자가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특정 종목 매수를 추천하는 모습. 자료=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지난해 하반기부터 이어진 주가지수 급등으로 초보 개인주식투자자('개미')들이 급증하면서 이들을 노린 불법 '주식 리딩방'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자신들을 따라 매매하면 높은 수익을 내게 해주겠다는 감언이설에 속아 수백만원에서 수천만원까지 손해를 본 피해자가 적지 않다. 금융당국이 불법 리딩방 적발에 나서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개인투자자들 또한 명확한 투자책임의식을 갖고 검증된 정보에 기반해 투자하는 등 신중히 행동할 것을 당부했다.

7일 한국소비자원·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에 따르면 전국 소비자상담 통합콜센터인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주식 리딩방(투자자문) 관련 피해 상담 건수는 지난해 4분기에 5659건으로 전년 동기(3122건)보다 81.3% 늘었다. 올해 1월에도 2025건이 접수돼 1년 전보다 무려 144.0% 급증하는 등 증가세가 갈수록 가팔라지고 있다.

지난해 4분기와 올해 1월 넉달 동안 주식 리딩방 관련 상담은 총 7574건으로 의류·섬유(1만295건)에 이어 전체 상담 중 두번째로 많았다. 특히 이 기간 50~70대 중에서는 주식 리딩방 상담이 가장 많아 중년·노년층의 최대 소비자 상담 사유로 떠올랐다. 주식투자에 뛰어든 50대 이상 세대가 고수익을 내세운 주식 리딩방에 눈을 돌렸다가 피해를 입는 사례가 속출하는 것이다.

주식 리딩방은 대부분 유사투자자문업자로 당국에 신고한 업체들이 운영한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유사투자자문업자는 지난해 6월 말 1841곳에 달했으며 이후에도 최근까지 489곳이 새로 문을 열었다. 유사투자자문업자는 금융위원회의 인가를 받거나 등록한 금융회사가 아니고 특별한 자격 제한 없이 아무나 자유롭게 영업을 할 수 있다.

따라서 초보 개미들을 노린 유사투자자문업자와 주식 리딩방이 우후죽순처럼 급증하고 있다. 그 결과 금감원에 접수된 유사투자자문업자 피해 신고도 2015년 82건에서 지난해 556건으로 5년 만에 약 6.8배로 부풀었다.

주식 리딩방은 통상 수백만원 수준의 높은 이용료를 받고 일정 기간 매매 종목 등을 추천해준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19년 접수된 주식 리딩방 피해구제 신청 중 이용료가 확인된 2610건의 1인당 평균 이용료는 373만원에 이르렀다. 이용료가 1000만원을 넘은 사례도 56건이 있었고 무려 3600만원을 이용료로 주식 리딩방에 낸 피해자도 있었다.

운이 좋아서 이용자가 수익을 내면 문제가 없지만 많은 이용자가 리딩방을 따라 투자했다가 손실을 보고 분쟁으로 이어진다.

가장 흔한 피해 유형은 손실을 본 이용자가 서비스 해지를 요구해도 남은 이용료를 돌려주지 않거나 위약금을 과다 부과하는 식이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투자자가 처음 주식 리딩방에 500만원을 냈다가 이후 해지를 요구하자 서비스 이용료와 별도의 프로그램 비용이 495만원이라며 환불을 거부한 사례도 있었다.

또 해지 시 실제로 납부한 서비스 이용료가 아니라 이른바 '할인 혜택을 제외한' 고액의 '정상가격'을 기준으로 과도한 위약금을 부과하거나 해지 처리를 고의로 지연시켜 환불 금액을 줄이는 수법도 잦았다.

게다가 리딩방 측이 투자자 계좌를 맡아 직접 운용했다가 원금 거의 전액을 날리거나 미리 특정 종목을 사놓고 리딩방 회원들을 이용해 주가를 띄운 뒤 먼저 팔아치워 차익을 얻고 회원들에게 피해를 주는 등 더 심각한 피해 사례도 끊이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금융당국도 민원이 들어온 업체 등을 중심으로 단속을 벌이고 있다. 금감원은 지난해 351개 유사투자자문업자의 영업실태를 집중 점검, 49곳의 불법행위를 적발해 수사기관 통보 등 조치했다. 그러나 메신저 대화방 등 비공개 공간 중심으로 운영하는 주식 리딩방의 속성상 이 같은 적발 건수는 전체 피해 규모에 비하면 '빙산의 일각'이라는 것이 증시 전문가 등의 대체적인 평이다.

전문가들은 투자는 투자자 개인책임이란 사실을 명심하고 검증되지 않는 불법 리딩방 투자에 의지하기 보다는 제도권 금융을 이용하고 간접투자 방식도 활용할 것을 권고했다.

김은미 한국금융투자자보호재단 전임연구원은 "정보가 없는 투자자들은 검증되지 않은 리딩방의 정보를 전문가 정보라고 생각하고 이를 따라서 매매하는 경우가 상당히 많다"며 "장이 좋을 때는 리딩방을 따라서 거래해도 오를 수 있지만 조정장이나 하락장에서는 위험이 커져도 오로지 투자자 본인의 책임이므로 검증되지 않은 정보는 섣불리 믿지 않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리딩방이 하는 전형적 수법들이 불법행위라는 점을 투자자들이 잘 모르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며 "가급적 정식 인가를 받은 제도권 금융을 이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주식 종목을 직접 선택하는 것이 부담스러우면 펀드나 랩 등 간접투자 방식을 이용하는 것이 좋을 수도 있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