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증권
한화투자증권, 델타랩 판매액 2천억 돌파
  • 양보현 기자
  • 승인 2021.04.06 16: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한화투자증권 제공

[일간투데이 양보현 기자] 한화투자증권(대표이사 권희백)은 ‘한화 델타랩’이 3월말 기준 누적판매액 2천억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천억원을 판매한데 이어 무려 3개월만에 누적판매액 2천억원을 넘어선 것이다.

한화 델타랩은 금융공학 모델을 기반으로 주식, 상장지수펀드(ETF) 등 운용자산의 움직임에 따라 편입비를 조절하는 랩 어카운트 서비스이다. 서울대 수학 박사 출신이자 ELS(주가연계증권)운용 10년 경험의 운용역이 ELS헤지 전략을 랩 어카운트에 활용해 운용하고 있다.

한화 델타랩은 목표전환형 랩으로 고객이 계약 시 정한 목표수익률에 도달하면 현금성자산으로 전환된다.  운용자산에 따라 '델타랩 KODEX레버리지', '델타랩 삼성전자', '델타랩 현대차' 등으로 유형을 구분해 모집∙운용하고, 동일한 운용자산이라도 모집 시점의 주가와 편입비율에 따라 시리즈로 설정하는 것이 특징이다.

한화 델타랩은 코로나19 이후 주식시장 변동성이 확대되며 목표수익률을 조기 달성한 바 있으며, 목표수익률 도달 전이라도 고객들이 원하는 시점에서 해지를 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사측에 따르면 고객들의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기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현대차에서 카카오, 네이버, LG전자, 삼성바이오로직스, KT 등 다양한 업종으로 확대해 운용 중이다. 

한화투자증권 상품전략실 김선철 상무는 "한화 델타랩은 고객들의 많은 관심을 받아 한화투자증권 랩 서비스를 대표하는 베스트셀러가 되었다”며 “이에 머물지 않고 주식 투자를 하는 새로운 방법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화 델타랩의 최소가입금액은 1천만원에서 5천만원까지 다양하다. 자세한 내용은 한화투자증권 홈페이지 또는 영업점을 통해 안내 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