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3월 전세가율 70% 육박…갭투자 성행 조짐전국 아파트 전세가율 68.5%…수도권 65.4%, 기타지방 75.9%
전세가율 높은 지역에 갭투자·내집마련 수요 '꿈틀' 전망"
  • 송호길 기자
  • 승인 2021.04.08 13:10
  • 2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서울 마포구 아파트 전경. 사진=김현수 기자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전국 아파트의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이하 전세가율)이 지난 3월에도 60%대를 기록하면서 전세가격은 관련 통계가 최초 작성된 이후 다시 한번 사상 최고치를 보였다.

이에 따라 전세가율이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전세를 끼고 집을 사는 이른바 '갭투자'와 갈아타기 수요가 더욱 집중될 분위기다.

8일 KB부동산에 따르면 3월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은 68.5%를 보였다. 수도권은 65.4%, 기타 지방(광역시 제외)은 75.9%를 기록했으며 6대광역시(인천시 포함) 68.7%, 5대광역시(인천시 제외) 67.6%를 각각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시군구 중 전세가율이 75%를 넘어선 지역은 서울에서는 단 1곳도 없었다. 반면 수도권에서는 용인시 처인구(76.6%), 광주시(78.9%) 등 경기 6곳과 인천시 남구(76.1%), 인천시 계양구(77.6%) 등 인천 2곳을 포함한 총 8곳이 3월 기준 전세가율 75%를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실질적인 전세가격까지 높아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KB부동산에 따르면 전국 기준 아파트의 평균전세가격은 2011년 6월 1억4140만원을 보였으나, 지난 2월 사상 첫 3억원을 돌파한 이후 3월에도 3억381만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가격이 매매가격과 차이가 크지 않아 갈아타기에 대한 부담이 상대적으로 적어진 데다, 3월 전세수급지수(100을 초과할수록 '공급부족' 비중이 높음)도 168.6%를 보이고 있는 만큼 이젠 기존 단지의 매수 대신 신규 분양 단지를 노리는 수요도 많을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신규 분양 단지의 분양가격이 주변 거래 시세에 맞춰 공급되는 만큼 전세가율이 높은 지역에서 이미 지어진 단지를 매수하기 보다는 신규로 공급되는 새 아파트에 관심을 두고, 내 집 마련에 나서는 것이 현명한 선택"이라고 말했다.

이에 전세가율 75% 이상을 보이고 있는 주요 지역의 신규 분양 단지가 높은 관심을 얻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엔지니어링 '힐스테이트 용인 고진역' 투시도. 자료=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달 경기 용인시 처인구 고림진덕지구 D1블록과 D2블록에 짓는 '힐스테이트 용인 고진역'을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4층~지상 30층, 22개 동, 전용 59~84㎡, 22개 동, 총 2703세대 규모다. 블록별 세대수는 D1블록이 1345세대, D2블록은 1358세대다.

HDC현대산업개발은 4월 전북 군산시 지곡동 산 66번지 일원에 짓는 '군산 호수공원 아이파크'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29층, 전용 84~238㎡, 10개동, 총 665세대 규모다.

효성중공업은 4월 충남 아산시 음봉면 산동리 252번지 일대에 짓는 '해링턴 플레이스 스마트밸리'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1층~지상 20층, 10개 동, 전용 59~84㎡ 총 704세대로 조성된다. 한화건설은 4월 충남 천안시 동남구 신부동 146번지 일원에 짓는 '한화 포레나 천안신부'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9층, 6개 동, 전용 76~159㎡, 총 602세대 규모다.

같은 달 서희건설은 충청남도 천안시 서북구 성거읍 신월리 406-1번지 일대에서 '직산역 서희스타힐스'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5층, 8개 동, 전용 59~84㎡ 규모로, 총 653가구 중 290여 가구(미정)가 일반에 분양되는 지역주택조합 아파트다. DL이앤씨는 5월 충남 서산시 석림동 181-9번지 일원에 짓는 'e편한세상 석림 더노블'을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상 20층, 총 523세대 규모로 조성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