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은행
농협은행, 탄소포인트제 가입자에 신용대출 금리 0.1%p 우대오는 10일부터 적용…향후 예금금리, 환율 우대 등 혜택 확대
  • 이욱신 기자
  • 승인 2021.05.07 14:50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지난 6일 NH농협은행·한국환경공단 관계자들이 에너지 절약 및 온실가스 감축 공동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복진필 한국환경공단 온실가스통계부장, 임형열 기후변화대응처장, 장준영 한국환경공단 이사장, 권준학 농협은행장, 지준섭 농협은행 부행장, 박광원 농협은행 녹색금융사업추진단장. 사진=NH농협은행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NH농협은행은 지난 6일 한국환경공단과 에너지 절약 및 온실가스 감축 공동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농협은행은 이 협약으로 '탄소포인트제'에 가입한 개인이 농협은행 신용대출을 이용할 때 0.1%포인트(p) 우대 금리를 제공하기로 했다. 신용대출 금리 우대는 오는 10일부터 적용된다.

농협은행은 앞으로 예금금리, 환율 우대 등으로 혜택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탄소포인트제는 정부가 추진 중인 범국민 온실가스 감축 실천 프로그램이다. 세대주 등 개인이 참여 신청을 하고 가정 내 전기, 가스, 상수도 절감 실적에 따라 포인트를 부여받는다. 포인트 실적으로 현금, 상품권 등을 환급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