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투데이 빽블] 코로나19 4차 대유행 시대, 정치권이 시원한 단비돼야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1.07.19 09:05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운동장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국회 직원 등 상주 근무자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코로나19 4차 대유행 시대이다. 사회적 거리두기도 4단계로 격상되면서 민간소비는 위축됐고, 그에 따른 소상공인들의 고통은 더욱 커지는 모양새다.

유사 이래 가장 위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IMF 때에도 자영업자들은 힘들었지만 살아났다. 또 다른 위기 속에서도 자영업자들은 꾸준하게 살아남았다.

하지만 코로나19 시대에는 과연 살아남을 수 있을지 미지수다. 그만큼 위기에 봉착해 있다는 것이다. 이런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우리 사회가 모두 노력을 해야 한다. 그중 가장 노력을 해야 할 곳은 정치권이다.

정치권이 유사 이래 가장 위기라고 할 수 있는 코로나19 4차 대유행 시대에 시원한 단비가 돼야 한다. 여야가 정쟁에 매몰돼서 민생을 팽개칠 것이 아니라 민생을 챙기고, 민생을 바탕으로 정치를 해나가는 그런 모습을 보여야 한다.

현재 33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 심사를 하고 있다.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놓고 여야의 갈등이 불가피하다.위기 상황이라는 것을 여야 모두 인지하고 있지만 그 위기를 돌파하는 방법론에서는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위기를 돌파해야 한다는 마음가짐이다. 사안의 시급성을 여야 모두 인지를 한다면 한발 양보하는 모습도 보여줄 수 있지만 현재 여야는 한발 물러날 생각이 없다.

그만큼 4차 대유행을 ‘위기’로 판단하고 있지 않다는 것을 말한다. 그러나 그러는 동안 민생은 몰락하고 있다. 자영업자들의 눈물은 더욱 많이 흘리고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8일 국회 본회의에서 33조원 규모의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관련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가 정쟁으로 이 문제를 다룰 일이 아니라는 이야기다. 국회의원들은 현재의 위기를 ‘막연히’ 느끼고 있겠지만 자영업자들은 하나둘 죽어 나가고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일분일초가 아까운 시간이라는 이야기다. 역대 어느 정권에서도 겪어보지 못한 그런 위기 상황이다. 차라리 전쟁터라면 전선이 구분되겠지만 바이러스와의 전쟁은 전선이 구분되지 않는다. 때문에 국민 한 명 한 명이 방역 전선에 나서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리 모두 민생을 돌보는 그런 자세를 가져야 한다. 그것은 정치권은 더욱 그러하다. 국회가 입법을 해줘야 행정부가 그것을 집행할 수 있다.

국회가 손을 놓고 놀게 된다면 행정부는 기존 입법된 제도를 갖고 움직일 수밖에 없다. 그러는 동안 코로나19는 대유행을 하게 되면서 민간소비는 크게 위축될 수밖에 없다.

민간소비를 되살리기 위해서는 우리 모두가 노력을 해야 한다. 그중 정치권의 노력은 더욱 필요하고, 절실하다. 이런 이유로 여야 모두 이런 절박함을 알아야 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