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이준석 “윤석열 꽃가마 반대”...윤석열 “여의도 정치 따로 있나”윤석열 국민의힘 입당 신경전 격화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1.07.25 03:13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DMC타워에서 열린 중소상공인 자영업자-국민의힘 현안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신경전이 날로 가면 갈수록 격화되는 분위기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당 중진들과의 만남에서 윤 전 총장의 입당에 꽃가마를 태우는 것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당외주자의 바짓가랑이를 붙잡아야 한다느니 모셔와야 된다느니 꽃가마를 태워야 된다느니 하는 주장에 선명하게 반대한다”면서 흔들림 없이 가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는 정진석 의원이 “윤석열을 우리 당이 보호하지 않는다면, 어느 누가 우리를 위해 싸워 줄 것인가”라고 이 대표에게 따진 것에 대해 대답을 한 것이다.

이 대표는 “서울시장 선거에서 모두가 배웠어야 하는 교훈은 당이 중심을 잃고 흔들리지 않으면 어떤 선거도 이길 수 있다는 것”이라면서 자강론을 이야기했다.

또한 “4번으로 나가면 이기고 2번으로 나가면 진다와 같은 허무맹랑한 이야기에 당내 의원 다수는 부화뇌동했지만, 중심을 잡고 낚이지 않았던 당원들과 국민들이 주역이었던 승리”라고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대해 언급했다.

이 대표는 “재미있는 것은 다들 낚였기 때문에 오세훈 캠프에 평소보다 빈 공간이 많이 생겼고 그 빈공간을 젊은 세대가 채워서 우리는 새로운 시도를 할 수 있었다”면서 중진들이 생각을 잘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이는 당시 중진들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지지한 것에 대해 겨냥한 발언이다.

이 대표는 “지난 서울시장 선거에서 당 밖의 인사를 밀기 위해 오세훈 시장과의 개인적인 인연도 다 버리고 압박하다가 나중에는 단일 후보가 확정된 뒤에는 유세차에 올라 오려고 하셨던 분들, 이긴 선거였기 때문에 당원들과 국민들이 웃고 지나간 것이지 결코 잊지 않았다”면서 중진들에 대해 재차 경고했다.

이같은 국민의힘 분위기에 대해 “여의도 정치가 따로 있고 국민 정치가 따로 있겠냐”면서 국민의힘 입당에 선을 긋고 무소속 행보를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윤석열 전 총장은 “정치라고 하는 게 결국 국민 안전과 먹고사는 문제를 고민하는 것 아니겠냐”고 반문했다.

이어 “정치에 대한 거부감이 있었으면 시작을 하지 않았다. 정치에 실망하는 분들이 있고 저 또한 국민 한사람으로 이걸 고치기 위해 발을 디딘 것”이라며 “그런 거부감으로 정치 행로를 정하는 데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처럼 이 대표와 윤 전 총장의 입당을 두고 신경전을 벌이면서 국민의힘과 윤 전 총장의 관계는 더욱 멀어지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Back to Top